연번호 204947 의 ' 비고 '를 읽어보면 기막히다. 사고에 의한 것인지 확실치 않다는 의사소견.

 

 

 

 

 

 눈깔

 

 

 

   항상, 좋은 하루 되세요~

Copyright(c) 2002 yiehgharng. All rights reserved.
@정책한국당     yiehgharng@yiehgharng.com

 [시작 = 아름다운 물결][예강여정][787글쓰기][햇살향기][창의창고][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