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없는 것 가지고 쌩쇼를 하고 자빠졌구먼.  서울대 폐교에 누런줄기가 복병?

<중 략>

서울대 저능아가덜을 통한 미국의 식민통치술을 절딴내는데 누런줄기가 복병?

5! 18!! 요 며칠, 부시맨이 콜라병을 들고 달겨드는 등 꿈자리가 사납더니? 아무튼, 28!! 로리아장군은

티엔티tnt 100그람g? 1킬로k그람g? 1메가mton?   티엔티tnt 10기가gton에 맞먹는 수소폭탄 등급 '동북아 통화개념'을 사용하라!! 

제7,8,9,10,11 융폭편대와 제1,4,5 정밀전폭단에 명령하라!!

재정적자존재불가능탄 등 모든 특성탄을 다 퍼부어랏!!

뉴욕 맨하탄과 서울대 저능아가덜 운집한 관악산 자락에, 융폭과 정밀전폭을, 맹폭하라!!

<중 략>

이건 또 뭐여? 동북아市를 공략하것다? 바쁘구먼. ㅎㅎㅎ, 제주도?

<중 략>

6.15 사기 고스덥이후,  미국년넘들과 짜고치는 고스덥이 많이 늘었군.

이젠 언론도 가세?  난 니들이 밤마다 한 일을 다 알고 있다~ ㅎㅎㅎ

이승만 시절, 그럴듯한 무한동력보다 더 지랄이구먼.

 납덩이 회전체의 일시적 k에너지와 p에너지를 보여주며 사기치다 사형 당했지?

배고픈 국민의 희망을 짖이긴 죄때미...  누런줄기도 결과물 없는, 세계가 금기하는 실험물, 검증이 안된 것을 가지고 세계를 놀랬켰나?

영구분단 노린 미국, 6.15 세력과 결탁, 감히 나에게 반항? 미국의 식민통치술의 선봉에 선 누런줄기, 

일본에 검증의뢰한 광우병 면역소, 당뇨병 완치 등 사기극으로 판명나면 사형!!!!

미국과 짜고 영구분단 승부수를 던진 반민족반국가죄로 통일계엄하에 재판에 회부되면 누런줄기는 사형!!

 

석좌교수? 돌판에 앉아 교수형 당하게 해주지. 재판있는 사형에 감사하라. 재판없이 마구 기관총 난사당하는 6.15세력이 빨래줄에 널려 있다.

참고로, 6.15세력은 지구상 어느나라로 도주해도 모조리 압송할 능력이 예강에게 있다.

만약 망명 등 보호, 비호, 경호해 주는 나라는 연동환율제 회원국 가입이 불허되며, 그 이상의 압력을 넣을 준비가 다 되어있다.

중국과 러시아도 동북아 건설의 힘겨운 예강의 여정을 알기때미 동의해 줄 것으로 확신한다.

<중 략>

 매일 죽는 남자 바울처럼(고후12장1절) 不得不 내가 자랑한다면, 21세기 인류의 걸짝, 연동환율제와 동북아 통화개념 ...

누런줄기에 세계가 놀랬다?  동북아통화개념을 알게되면 놀라는 정도가 아니라 기절초풍...

재정적자, 무역적자 존재불가능 동북아 통화 개념때미

미국은 순식간 붕괴? 넋이라도 있고없고, 심장마비가 기본~~  푸우 ㅎㅎㅎㅎㅎ!!

 

 

 2005년 5월 26일 오전 11시 55분 삭제/보정/추가  2005년 5월 26일 오후 1시 17분 내용추가  2005년 5월 26일 오후 2시 4분 삭제/보정/추가

 2005년 6월 8일 오후 1시 57분 내용추가 2005년 6월 9일 오전 1시 4분 보정/추가  2005년 6월 16일 오전 9시 09분 내용추가

 

 

 

 

 

[황우석 교수 일문일답]“실용화까진 최소 10년 걸릴 듯”

2005.5.20 (금) 21:45   국민일보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는 20일 “50여명의 학자들이 한마음으로 연구한 결과,자물쇠로 굳게 채워진 문(연구장벽)이 한꺼번에 열렸다”며 “따뜻한 마음으로 지켜봐 주신 국민의 성과”라고 말했다.

다음은 황 교수와의 일문일답.-우선 이번 연구성과에 대한 소감은.△이번 연구결과가 갖는 과학적 비중과 국제 엠바고(보도시점 제한)를 지켜준 언론 등에 과학도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드린다.

이번 사례는 우리 과학계가 국제적으로 성장하는 데 큰 발판이 되리라 생각한다.

연구과정을 잘 이해해주고 따뜻한 마음으로 지켜봐준 국민의 성과라 생각한다.

특히 귀중한 난자를 자발적으로 제공해준 여성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

한국 과학발전의 커다란
금자탑으로 기록될 것이다.

그리고 한마음으로 불철주야 연구에 몰두해 주신 50여명의 동료 과학자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

-지난해 연구결과 발표땐
복제 배아줄기세포 실용화에 10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했는데,몇개 사립문만 남았다면 실용화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얘긴가.△안전성과 효율성 문제와 임상전 1?2?3단계 등 여러가지 실험이 남아 있다.

아직 환자분들에게 헛된 희망을 드리고 싶지 않다.

정확한 예측은 어렵고 지금 예측한다는 것은 기술보완 때문에 현명한 것 같지 않다.

저희 연구진의 숙제로 남겨주길 바란다.

-연구성과 실용화를 위해선 윤리적 문제가 남아 있는데.△실용화의 관건은 난자의 확보다.

난자와 똑같은 기능을 하는 구조체를 만들면 윤리적인 문제는 극복할 수 있지만 현 시점에선 어렵다, 그 사이 전세계 수억명의 난치병 환자와 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어느 윤리학자는 윤리적 문제에 대한 물음에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정답이 없다고 했다.

그 시대와 개인의 관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 윤리적 검증에 대한 시간을 과학적 검증보다 3배 정도 더 할애했다.

또 실험의 모든 과정에서 생명과학윤리 전문가의 자문도 구했다.

IRB(의대 등 기관윤리위원회) 규정도 한치의 어김없이 지켰다.

-사이언스지와 외국 과학자들의 반응은.△사이언스지측에서 검증인(reviewer)을 50% 늘렸을 정도로 까다로운 검증절차를 거쳤지만 매우 이례적인 반응이 나왔다.

사실 검증절차는 연구의 빈틈과 과학적 오류를 찾아내는 과정이지만 저명한 학자들이 한결같이 “놀라운 결과다” “실용화를 위한 커다란 전기라고 본다”는 등 칭찬 일색이었다.

-이번 연구의 가장 큰 의미를 둔다면.△외신들과 인터뷰때 쓴 비유가 적절할 것 같다.

안락한 가족이 있는 안방이 있다.

여기를 들어가는 데는 몇겹의 커다란 대문이 있는데 너무 커다란 자물쇠가 채워져 있어 내가 과연 들어갈 수 있는지, 돌아가야 될지 몰랐다.

그런데 지난해 처음 들어가보니 커다란 철제대문이 4개가 보였다.

일단 하나를 열고 나서 1년여만에 4개의 문을 한꺼번에 열었다, 앞으로 ‘사립문’ 몇개가 남아 있는 게 보였다, 이 사립문을 열고나면 사랑하는 가족이 있는 집으로 들어갈 것 같다.

-지난해 연구와 비교해 다른 점은.△환자 자신의
체세포를 이용했다는 점이 중요하다.

이런 과정을 통해 인체에 이식해도 면역거부반응이 전혀 없는 배아줄기세포를 만들어냈다.

또 이번에는 185개의 난자에서 11개의 줄기세포를 확보했다.

지난해(142개의 난자에서 1개 줄기세포 확보)보다 15배나 배양성공률을 높였다.

큰 진전이다.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는 언제쯤 가능할 것으로 보는가.△치매,당뇨병,암,신장,간기능 저하 등 난치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줄기세포를 이용해 부작용없이 치료할 수 있다는 이론적 가능성을 입증했다.

하지만 특정세포로의 발현기술 등 넘어야할 난관도 많다.

상용화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다.

일단 이번 연구를 통해 가장 높은 ‘피크’는 넘었다고 본다.

이제 안규리 교수팀이 이끄는 의학팀에게로 공이 넘어갔다고 본다.

인천=민태원 정동권기자 twmin@kmib.co.kr

 

황우석 교수, 배아줄기세포 복제 성공  

 
부시 "복제 우려..한국 줄기세포 연구 반대"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황우석 교수팀의 배아 줄기세포 연구에 반대하면서 미 의회에 계류된... 연합뉴스
 
황교수"실용화10년..헛된 희망 주고 싶지않다"..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는 20일 “50여명의 학자들이 한마음으로 연구한 결과,자물쇠로 굳게 채워진 문(연구장벽)이... 국민일보
 
특종 경쟁..황교수 업적 물거품 될뻔
국내 언론들의 빗나간 특종 경쟁으로 황우석 교수는 이번 연구 성과가 물거품이 될 뻔한 위기가 있었다고... YTN
 
'황우석 업적' 노벨상 근접?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과학자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는 과연 노벨과학상을 탈 수 있을 까. 황 교수는 지난해... 연합뉴스
 

황우석 교수 "숙제가 해결..희망은 전달됐다"
"국민 여러분의 애정어린 성원 덕분입니다" 난치병 환자에게서 줄기세포를 추출하는데 처음으로 성공, 세.. 연합뉴스
 
세계 각계 반응 "산업혁명과 비견되는 사건"
난치병 환자 치료용 배아 줄기세포 추출에 성공한 서울대 황우석 교수팀의 발표에 세계 학계와 언론이 술렁이고... 국민일보
 

황우석 교수때문에 부시 곤궁?
'황우석 쓰나미가 부시를 덮쳤다.' 세계를 손에 넣고 주무르는 미국 부시 대통령이 곤궁에 처했다. 머니투데이
 

황우석 교수 "숭고한 뜻에 참여한 여성들 감사"
먼저 무엇보다 연구 결과가 갖는 과학적 비중과 국제적 영향 등을 감안할 때, 기자들이 어렵게 잘 판단해.. 노컷뉴스
 
'황우석 쾌거'..우려의 시선들
치료용 세포복제 연구에 있어서 커다란 진전을 이룬 서울대 황우석 교수에게 네티즌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오마이뉴스
 

황우석연구팀 "우린 연구에 배가 고프다"
“우린 여전히 연구에 배가 고픕니다. 우린 이미 다음 목표를 위한 연구를 시작했습니다.”황우석 교수의.. 경향신문
 
 
 
  황우석 교수의 ‘기적’…실제 치료에 적용되려면 최소 10년 기다려야  쿠키뉴스  5.20(금)
 
  황우석교수 "산업혁명에 비견될 과학혁명"  매일경제  5.20(금)
 
  "이젠 아무도 황우석 성과 의심안해"  문화일보  5.20(금)
 
  황우석교수 노벨상 가능성 높아져  문화일보  5.20(금)
 
  "황우석 교수, 치료복제연구 한국 선도 재확인"<FT>   연합뉴스  5.20(금)
 
  <황우석 교수 연구발표 세계 언론ㆍ학계 반응>   연합뉴스  5.20(금)
 
  '짧은 시간에 획기적인 업적'  YTN  5.20(금)
 
  미과학자들, '향후 인류 질병치료에 새로운 지평'  YTN  5.20(금)
 
  미래에 혜택받을 환자 무제한 확대  한국일보  5.20(금)
 
  黃교수팀, 윤리문제 피해갈까  한국일보  5.20(금)
 
  난치병 치료 한걸음 가까이  한국일보  5.20(금)
 
  줄기세포 용어설명  한국일보  5.20(금)
 
  일언론, 황우석 교수 연구성과 대대적 보도  YTN  5.20(금)
 
  <연합인터뷰> "한국에서 생명과학 혁명이 일어났다"   연합뉴스  5.20(금)
 
  <연합인터뷰> "한국에서 생명과학 혁명이 일어났다"   연합뉴스  5.20(금)
 
  황우석 교수“줄기세포 연구, 20년 가까이 앞당겨”   조선일보  5.20(금)
 
  황우석 교수“줄기세포 연구, 20년 가까이 앞당겨”   조선일보  5.20(금)
 
  "[난치환자 줄기세포 첫 추출]논문 발표하기까지"  동아일보  5.20(금)
 
  "[난치환자 줄기세포 첫 추출]외국언론-학계 반응"  동아일보  5.20(금)
 
  "배아줄기세포 질병치료 길 열었다"  연합뉴스  5.20(금)
 
  세계가 주목하는 '국보급' 과학자  YTN  5.20(금)
 
 
전체기사보기


 

 


 
금의환향한 황우석 교수
 

 
세계가 격찬...아직 과제 ..
 

 
한국 치료용 복제연구 선두..
 

 
귀엣말 나누는 황우석 교수..
 

 
기자회견하는 황우석 교수..
 
 
 


 
난치병 환자 배아줄기세포..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