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8년 완충풍선(에어백)공개 이후, 청주시청 구내식당에서 밥먹게 해줄까? 밥먹고 다녀야지~ 청주시를 마음대로 명령할 수 있다던 미국<cia 코드11 >의 감시 인물이 되어버린 예강...

 

 모든 것을 착취 당해 온 노예 예강...  

 

 note.jpg

 

  17년 처절한 삶... 세상을 이겨낸 예강이다. 요한복음 16장 33절, 예수님이 하신 말씀을 의지하며 버텨냈다.

"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예수님이 이겨 놓으신 세상이다. 그래서  예강도 이겨냈다. 우 ㅎㅎㅎㅎ

   

  세상에서는 노예... 하늘나라에선 75군사장을 거쳐 57군장, 현재는 878 특수군 군장이다. 천사장 미카엘 군장과 전략회의하는 2층천 관할 군장이다. 예수님은 예강의 직속상관이다. 

 

  21세기 인류의 걸작

'연동환율제' 는 시작에 불과하다.

 

   한국의 매국忠米 6.15 됴다세력은

         미국의 생사 결정권을 누가 가지고 있는 지 잘 모르나 봐 ? 몰러 ? ??

 

   가증교활의 첨단에서 울부짖는 6.15 매국전라, 기회주의자들은 이걸 알라~ ㅎㅎㅎ, 미국보다 3층 천성의 여호와가 더 높지?  ㅎㅎㅎ

 

 

cia 코드11, 101= 언론취재 허용하는 공개암살 예정! = 787 특수전단 초화장군은 증거용 목소리 채취후, 기관총 난사 및 비디오 세계언론 공개. = 여호와께 올린 작전계획, 결제를 기다리는 중~

 

 2005년 2월 18일 불허 통보받음 =

여호와의 뜻  = 인류공존 명령.

 

4막. 성서에 나오는 영웅 바빌론왕 네부카드네자르 2세의 이야기를 솔로라가 각색한 것으로, 1842년 3월 9일 밀라노스칼라극장에서 초연되었다. 아내의 사망과 오페라 《하루만의 왕》의 실패로 절망적인 나날을 보내고 있던 베르디가, 뒤에 결혼하게 되는 조세피나와 스칼라극장의 지배인 밀레리의 격려 속에 작곡한 이 오페라는 때마침 오스트리아의 압정하에 있었던 밀라노 사람들에게 강렬한 자극을 주었다. 특히 3막에 나오는 《히브리노예들의 합창》으로 오늘날 더욱 유명하다. 베르디 자신이 “이 오페라는 행운의 별 아래 태어났다”고 술회했듯이 이 작품의 성공은 그의 이름을 전 유럽에 떨치게 하였다.

 

***

베르디의 오페라는 당시의 이탈리아의 정치 정세에 영향을 받고 있는 면이 많았다. 남달리 다감한 베르디가 이 시대의 애국적 풍조에 자극되지 않을 리가 없었다. <나부꼬>의 성공으로 스칼라 극장과 매시즌 신곡 하나씩을 작곡해주기로 계약을 맺은 베르디는 다음의 신곡으로 <롬바르디아인>을 채택했다. 11세기 제1차 십자군에서의 북이탈리아의 롬바르디아인의 용감성과 헌신을 사실에 기초해서 그리고 거기에 사랑을 곁들인 줄거리로 당사자로서는 대규모적인 것이었다. 1843년 2월의 첫 공연은 대성공을 거두었다. 오스트리아의 압제하에 있는 사람들에게 공감을 주어 제4막의 합창 "오오, 주여, 고향의 집들을"은 압도적인 감동을 불러 일으켰다. 베르디가 87년간의 생애중에 만들어낸 총 26곡의 오페라에는 창작의 시기에 따라서 3개로 분류된다.
처녀작 <오베르토(1839년)>부터 제15번째의 오페라 <스티펠리오(1850년)>까지의 작품을 벨리니나 도니제티 등 선배들의 작품을 모방하고 계승한 초기의 작품이다.

   <나부꼬> 中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이탈리아의 작곡가  G.베르디의 오페라.

작곡

  G.베르디

작사

  솔로라

종류

  오페라

구성

  4막

제작연도

  1842년

 

 

 

 

 

 

'예강'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인연

 

 

  어제, 이 곡을 홈피에 올려놓고 듣다가 추억의 필름이 마구 영사되는 바람에 잠시 흐느꼈다. 80년 후반.. 90년 초반 중반, 청주 무심천 뚝방에 앉아 눈물흘렸다. 어제는 곡기 채울 겸 막걸리 벌컥, 오늘은 깡소주...  밤하늘 바라보며, 내가 대강 편곡,작시한 ' 나부꼬', 노예들의 절규...

 

 '하늘의 왕이시여! 당신의 뜻 이루소서~~ 아아.. 아~ 아~ ' 를 부르던, 외치던, 절규의 추억이 새롭다. 검푸른 무심천 물길이 아련히 떠 오른다.  어둠속으로 흐르던 세월의 희미한 추억...  무더운 옷깃에 싸늘한 한기가 파고들어 몸서리쳤던 무심천 밤하늘, 이내 눈덮인 둔치를 보았고, 파릇 새싹이 돋아날 때 냉이가 보였다. 끈적이는 땀을 훔칠 때, 개골소리 검푸른 풀섶을 비집던 둔치 풍경이 스쳐 지나간다.

 

  사악한 권력마다 이어지는 배은망덕 탄압, 아기부의 잦은 협박과 테러, 풍비박산 집안 세파에 시달린 몸통은 무감각, 정신은 커다란 '눈동자의 언약'이 있었던, 맑고 투명한 눈동자가 보였던 광활한 우주에 있었다.

  아기부물태우032시절, 도서관 괴롭힘을 피해 아침부터 상당산성으로 들어가 밤 10시에 컴컴한 산길을 타고 내려왔던 시절이 코끝을 시리게 한다. 히라소니야망 등 조폭이 칼부림, 내가 다니는 산길에서 죽었다는 뉴스가 두번 있었다. 점심을  못먹었던 배고픔과 이를 다져문 세월, 뼈마디가 녹아내리는 상당산성 4.2km는 극기 훈련장 이었다. 정치는 자네보다 엄청 똑똑한 서울대 나온 애덜에게 맡기라고 했던 민주산악회, 중년의 사내들, 믹서기로 몸통을 갈아버리고 싶은!! 한국의 영악스런 무능무위도식 지식아이디어 착취 악마들, 저주스런 사내들...

 

  극한극서훈련의 세월... 영원까지 저주한 cia와 서울대이다. 앞으로, 나하고 '동북아' 일이던 사업이던 하기 싫을 때 '바디랭귀지' 하라!  그런 국가나 년넘은 일부러 서울대 애덜을 데리고 내 앞에 나타나면 자동 거품된다.

 

   참고로, 서울대 나온 이유만으로도 동북아市에서는 변사 각오해야 한다? ㅎㅎ, 그런 일은 cia 등 badman? 나쁜 애덜이 나한티 시도했던 짓이니께 내가 혐오한다. 상도동닮은 현찰을 대동? 소지하지말고 거지처럼 다녀야겠지. 또 참고하라!!  내 기업에 서울대 나온 애덜은 취업금지!!   중간에 그만 둔, 떡룡닮은, 못나온 애덜은 예외...  기를 쓰고 (주) 포세트 제철 등 들어오면 받아준다. 죽어서 나갈지도 모르니 몸통관리는 자기 책임.

 

***

 

  도서관에 세워놓은 자전거 부셔놓기, 비탈로 내던지기, 훔쳐가기, 칼들고 달려들기...  열람실에서, 노골적으로 맞은편에 앉아 괴롭히는 날이 많았다. 권력의 사주받은 안경 낀 젊은 사서년 때미 너무 힘들어서 피눈물 흘렸었다. 수시로 창밖 자전거 있는 곳을 내려다 보았다. 자전거 없어지면, 중고 자전거를 구입했다. 돈 생길때까지 6개월 이상? 걸어다녔다.  무심천 둔치와 도로변 1.7km가 나의 고달픈 젊은 날의 발걸음.

 

  페이지 넘기면 그 앞 페이지가 무슨 내용인지 이해 안되어 울던, 흐느낄 때, 지적 안정감이 자연스러운 중년의 여성, 펑퍼짐 사서가 다가와 "왜 우세요?" 라고 했었던 청년시절, 충청북도중앙도서관...  10년이 넘는 세월을 100년 살아낸 듯... 성령님은 혹독하게 정독다독을 강행시키며 다독거렸다.

 

   요즈음 '동북아' 기획때미 대가리 회전이 고속이다. 몇 rpm? 과부하? 대가리 대폭발, 핵분열핵융합까지 여러번 체험했던 예강이다. 대가리 초고속 회전은 이제 대수롭지 않은 일상이다. 최근, 지난날 성령님의 혹독한 채찍, 예강의 연단과정이 영화보듯 자주 보인다. 피가 살이 된 훈련, 정금이 되는 연단이었음을 깨닫고 미소를 흘린다.

 

   2005년 1월 30일 새벽 5시 12분,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이 부드럽게 울린다. 고요한 화음이 적막을 다독인다. 이런 새벽의 은총을 뿌려주시는 여호와께 감사한다. 감미로운 선율이 사방으로 흐르는 한다리 마을의 새벽...

 

   2005년 2월 4일 오후 9시 6분,

구리시 한다리 마을에서 11차 내용추가.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