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운석 비' 날벼락

YTN | 입력 2013.02.16 06:14

 

[앵커멘트]

러시아에서
재난 영화 같은 일이 실제로 벌어졌습니다.

우주에서 날아온 운석이 비처럼 쏟아져 천 명이 넘는 부상자가 나왔습니다.

주택가와 공장지대에 떨어져서 피해가 더욱 컸습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에서 밝은 섬광이 비추더니 비행 물체가 연기로 긴 꼬리를 그리며 날아갑니다.

커다란 폭발음도 이어집니다.

비슷한 시각, 유도 연습이 한창인 체육관.

창밖에서 빛이 번쩍 하더니 이내 창문이 깨지고, 놀란 아이들이 대피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인터뷰:튜틱 뱌체슬라프, 체육관 부관장]

"사무실에 있다가 천장이 무너진 줄 알고 바로 뛰어 왔습니다. 천장은 괜찮은데, 창문이 거의 다 깨져 있더라고요. 안 깨진 창문이 없을 정도였어요."

근처 공장은 충격으로 지붕까지 무너져 내렸고,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호수에는 하늘에서 떨어진 물체 때문에 얼음에 지름 8미터짜리 구멍이 생겼습니다.

이렇게 재난 영화 같은 장면을 연출한 것은 큰 운석이 조각 조각 부서져 내리는 현상인 운석우입니다.

운석이 소리보다 빠른 시속 5만 4천 킬로미터의 속도로 날아오다
대기권과 충돌하면서 산산 조각이 나고, 그 때 핵 폭발에 맞먹는 충격파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이번 운석우는 10곳이 넘는 도시에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면서 천 명이 넘는 부상자를 냈습니다.

[인터뷰:블라디미르 바스마니코프, 외과의사]

"주로 깨진 유리에 베이거나 타박상을 입었습니다. 이미 60∼70명을 치료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석우 자체가 아주 드문 일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주택가와 공장지대에 떨어져서 피해가 컸던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인터뷰:앨런
해리스, 독일 우주센터 연구원]

"보통은 바다나 사막에 떨어져서 사람들이 모르고 지나가거든요. 하지만 그런 곳까지 점점 도시가 생기고 있으니까 이런 사고가 점점 늘어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운석우로 인한 재산 피해가 우리 돈으로 수백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이선아[lees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YTN | 입력 2013.02.16 06:14

러시아에 '운석 비' 날벼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