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 북

 

   예강1  

 

1910년 이전 외국 고지도 ‘간도는 한국 땅’

입력시간 : 2007.11.20 (11:10)

외국의 고지도가 지금은 중국 영토인 간도를 지난 1910년대까지만 해도 한결같이 우리나라 영토로 표시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건설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명지대 국제한국학연구소에 의뢰해 외국고지도 4백 점을 수집해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16세기부터 19세기까지 제작된 외국 고지도에 표현된 우리나라의 형태와 경계. 지명 등을 집중 분석했고 특히 동해와 간도, 울릉도, 독도, 대한해협의 표기가 집중 조명됐습니다.

이에 대해 연구원 측은 지난 18세기 초반부터 1910년까지 지도제작자마다 국경 차이는 약간씩 있었지만 백여 점의 지도가 간도를 우리 영토로 기록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18세기 후반부터 제작된 서양 고지도에는 동중국해와 황해가 한국해로 표기되는 등 명칭의 혼란이 이어졌으며 이런 와중에 동해를 일본 해로 표기한 지도가 급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경제] 김나미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촌평) 음, 분석하느라고 수고했어요 ! ~ 간도협상은 통일직후 시작될 것 ~

촌평2)  세계통화  금융도시 동북아市가 있는 동북아해 동해 = 일본해.

 

 

   예강2  

 

 

외국 古지도, 1909년까지 "간도는 한국땅"

2007.11.20 18:45:00 입력

 

 

1790년까지 동해ㆍ한국해 표기 / 울릉도ㆍ독도 1735년부터 등장 /17~18세기 대한해협 독립표

 

 

 

호만(독일)의 1749년 지도. 간도가 우리땅으로 표시됐다. 빨간 선은 지금의 국경.

 

 

`간도는 1910년 이전까지 한국 땅으로 표기됐고, 울릉도와 독도는 19세기 초까지 일본식 명칭으로 표기된 적이 없다.`
건설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은 올 3월부터 명지대 국제한국학연구소에 의뢰해 외국 고지도 400점을 수집ㆍ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정보원은 16~19세기에 제작한 외국 고지도에 표현한 우리나라 형태와 경계 지명 등을 집중 분석했다. 특히 일본 중국과 마찰을 빚고 있는 간도 동해 울릉도 독도 대한해협 표기가 집중 조명됐다.
정보원은 우리나라가 16세기 중반부터 외국 고지도에 등장하기 시작했으며 17세기까지는 섬나라로 그려졌다고 설명했다. 18세기에는 프랑스인 당빌이 조선전도를 만든 것을 비롯해 한반도의 독자적인 지도가 제작됐다.
연구 결과 간도는 18세기 초반부터 1910년까지 우리 영토로 표시됐다. 지도 제작자마다 국경은 약간 달랐지만 지도 100여 점이 한결같이 간도 지역을 우리 영토로 나타내고 있었다고 정보원 측은 설명했다.
이돈수 명지대 교수는 "(을사밀약으로)국권이 상실된 이후인 1909년에 일본과 청나라 간 간도협약이 맺어졌는데 그 이후 제작한 지도부터 간도가 중국 땅으로 표기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1725년 영국 세넥스의 아시아지도. 동해를 `The Eastern or Corea Sea`로 표기했다.

 

동해는 16세기 지도에는 중국해, 동양, 동해 등으로 표기되다 17세기부터 1790년까지는 한국해 표기가 주류를 이뤘다. 1790년부터 일본해 표기가 등장했으며 1830년 이후에는 일본해 표기가 급증했다.

독도와 울릉도는 당빌이 1735년 만든 조선전도에 천산도(독도) 판링도(울릉도)로 표기된 이래 다줄레(울릉도) 아르고노트(가상의 섬) 울릉도 우산도 등으로 다양하게 표기됐다. 일본식 명칭은 1827년 러시아 크루센스턴이 발간한 태평양해도집에 다케시마와 마쓰시마로 표기되는 등 19세기 이후에서야 서양 고지도에 일본식 명칭으로 등장했다.
대한해협은 17~18세기에 대한해협으로 독립 표기됐고 1874년 일본에서 제작한 조선지도에 대마(쓰시마) 해협이라는 명칭이 사용된 이후 지금까지 일부 지도에서 쓰시마 해협으로 표기돼왔다. [김상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름: 홍보국장 (gando@gando.or.kr)    2007/11/21(수)     http://www.gando.or.kr

 

 

 

   예강3  

 

정부 제작 지도에 백두산이 중국땅으로 표시

입력시간 : 2007.11.28 (18:34) / 수정시간 : 2007.11.28 (22:46)

 

정부가 만들어 배포한 지도에 백두산이 중국 영토로 표시된 것으로 드러나 긴급 회수에 나섰습니다.

건설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005년 백두산이 북한과 중국의 경계선 위쪽에 위치한 '대한민국 주변도' 1000부를 만들어 국내 각급 기관과 해외정보원 등에 배포해 국가 차원의 홍보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대해 국토지리정보원은 민간회사에 의뢰해 3백만분의 1 축적으로 제작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고 감수과정에서 이를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이미 배포된 지도를 회수한 뒤 새로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홈페이지에 올라 있던 지도도 오늘 했습니다.

[사진=연합] [경제] 민필규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촌평) 尾국에 나라를 통째로 상납해 온 김쩔뚝과 불량놈!현... 반동강 두동강 영구분단, 민족성을 말살, 한반도를 절딴내는 6.15때미 시름이 깊은 디... 그러나 내가 누군 가 ? 우ㅎㅎㅎ, 이제 달관, 초탈했다. 내가 누굴 믿냐 ? 내 생명되신 여호와, 오직 여호와 나의 하나님만 의지하고 믿는다. 내 길을 갈 뿐이다.

 

 

   예강4  

 

`대마도는 한국 땅' 옛지도 2점 첫 공개

연합뉴스 | 입력 2009.10.28 13:49 | 수정 2009.10.28 14:07

부산외대 김문길 교수, 마산서 공개
(마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대마도(쓰시마.對馬島)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옛 지도 2점이 처음으로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부산외국대 일본어학부 김문길 교수는 28일 경남 마산문화원에서 열린 `대마도 고지도 전시회'에서 대마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대마여지도(對馬與地道)'와 사본을 전시했다.
대마여지도는 1756년 6월 일본 지리학자인 모리고안(森幸安)이 에도(江戶) 시대 막부의 명을 받아 제작한 뒤 공인을 받은 것으로 현재 원본이 교토 기타노덴만쿠(北野天滿宮)에 소장돼 있는 것을 김 교수가 찾아냈다.

2003년 출간된 모리고안 지도(森幸安地圖)에 수록된 이 지도에는 `부시준조선국지지례칙부향군령지470리(釜示准朝鮮國地之例則府鄕郡令之470里)'라고 적혀 있는데 이는 `대마도의 부ㆍ향ㆍ군 모든 법칙은 조선국 부산에 준한 것이다.거리는 470리다'라고 풀이된다.

김 교수는 "지난 여름 일본에서 이 지도를 찾아냈는데 사본으로만 볼 수 있어 아쉬웠지만 일본의 지리학자가 공식적으로 직접 표기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1834년에 제작된 청구도 동래부 기장현은 현재 고려대 도서관에 소장돼 있는데 김 교수가 직접 확인해 사본으로 햇빛을 보게 됐다.

이 지도에는 `본예신라수로470리재동래부지동남해중지실성왕7년무신왜치영어차도(本隸新羅水路四百七十里在東萊府之東南海中至實聖王7年戊申倭置營於此島)'라고 적혀 있다.

이 글귀는 `대마도는 원래 신라땅에 예속되어 있고 실성왕 7년까지 동래부에 속한 섬으로 470리 거리 동남쪽 바다에 있다. 무신년에 왜(일본인)가 들어와 살기 시작했다'고 적혀 있다.

김 교수는 "이 지도는 동래부 기장현을 중심으로 그린 것으로 대마도를 지금의 부산 동래부 기장현에 예속된 것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오후 마산문화원 초청으로 마산 3.15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동북아에 있어서 대마도 영토문제 연구'를 주제로 특강에서도 한국 땅으로 표기된 대마도의 실체를 알렸다.

김 교수는 "역사를 되짚어 각종 자료와 고증을 통해 대마도가 한국 땅이고 그 땅에 대한 정확한 역사인식을 후세에 심어주기 위해서라도 대마도의 실체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영주 마산문화원장은 "2005년 `대마도의 날'을 조례로 제정한 마산에서 한국 땅으로 표기된 대마도 지도를 처음으로 보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고토 대마도에 대한 바른 역사의식을 함양하는데 좋은 자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choi21@yna.co.kr (끝) < 실시간 뉴스가 당신의 손안으로..연합뉴스폰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촌평1) 거봐~  내 예감이 적중명중백발백중했지~~  대마도 우리땅 물증과 사료가 있을 것 같았어.

 

촌평2) 참고하세요 지금쯤 일본애덜이 에 이어 +

 

 

 

   예강 5

 

'친일인명사전'공개...4,383명 수록

YTN동영상 | 입력 2009.11.08 15:24

민족반역자와 부일 협력자 등 친일 인물 4,383명이 수록된 '친일인명사전'이 공개됐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오늘 오후 서울 효창동에서 '친일인명사전 발간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인명사전 3권을 공개했습니다.

친일인명사전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 등 군출신과 '애국가' 작곡자 안익태, 무용가 최승희 등 문화예술인, '
시일야방성대곡'의 장지연 등 문인과 지식인이 대거 포함돼 있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가 출범한 지난 2001년부터 8년 동안 교수와 전문 연구자 200여 명이 관련 자료를 모으고 분석했으며 20여 개 전문 분과 심의를 거쳐 친일 인물을 선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7억 원에 달하는 국민 성금이 모이는 등 시민 주도로 사전이 완성됐다며 사전 편찬을 통해 부끄러운 역사를 고백하고 반성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장아영 [jay24@ytn.co.kr]

촌평1) 親日인명사전... 친일홍보사전이구먼. 왜? 일본애덜과 친했던 사람덜을 알려줘서?    호남맹주 호남광주 최첨단신교활신가증의 백미 목표일보?목포일보 6.15 도요다쩔뚝 사장도 홍보해주지. 6.15 도요다 댓빵의 언론이 목포백성? 대한제국 백성 우민화에 최선봉 역할. 그래서 식민전략 언론이 최고 겁나는 거여.

   친하다는 것은 수평관계에 가깝다. 주종관계가 아닌, 충성관계가 아닌 것이다. 단지 친했다는 이유만으로 민족반역자? 민족반역자라고 할 때는 충성했다는 물증이 있기 때미 그렇게 부른다.

   참고로, 당시, 시대상 일본조직에 몸통을 담궜다는 이유, 단순히 녹을 받아 처먹었다는 이유 만으로 忠日派로 단죄해서는 안된다? 그렇게 한다면, 일제36년치하에 있던 10%이상? 내 백성이 쪽발짝짝이발에게 충성했던 년넘으로 매도된다? 쪽발짝발에 충성한 년넘의 충성도에 따라 악질, 자발, 가담, 단순 충성으로 나눠서 수록해야 한다. 알아야 면장한다고 했다. 면장은 직위가 댓빵급이니 악질에 넣어야? 면서기는 목구녕때미 나쁜 짓 했으니 청동거울 빡빡 문지르는 후손이 자랑스런 한국인.   

   무엇보다 쪽발짝짝이발에 충성한 년넘의 핵심은, 忠日충일년넘이란? 빨간완장 두르고 대한제국 모든 토지재산 헌납하고 내민족내백성 자기민족자기백성을 악랄하게 죽이고 징용하고 탄광보내고 겁탈하고 첩삼고 언론회사 장악하고 그림으로 짝짝이 발 정성그려 상납하고 고랑내 나는 쪽발이 아름답고 이쁘다고 찬미하는 글질하고 심지어 악취나는 쪽발에 입맞춤하고 대한미국? 대한민국 상징말살 선봉에 서고, 각종 부동산꿀꺽하고...

 

    직접 대한독립군을 살해했다던 지, 지휘책임을 소지하고 명령했다던 지 등 명백한 자의적 충성, 지적능력발휘 충성, 적극적 충성을 한 개쌍년넘을 충일파, 忠일세력이라고 부르는 것이 마땅하다. 단지, 목구녕 거미줄 안치려고 쫄다구 삽질부역 등 평범직업을 영위했다는 이유만으로 충일파? 그 년넘덜 모두 사전에 수록해서 홍보해줘야?

   참고로, 국민 개인이 특정 국가와 친할 수 있다. 친프파, 친독파, 친러파도 있을 수 있다. 완용이처럼 나라를 팔아처먹었거나, 충성한 물증이 있는 경우가 충성파이다. 忠日충일파 등.

   목하, 뉴라이또라이 진홍글씨, 개좆 식민사관 官惡大 이영훈 등 자발적 자의적 충성 논리개발 충미忠尾派가 득세? 우글바글하는 현실이 어이없어. 왠일인지 학계정계 국회원숭이덜이 알현했던 진홍글씨... ...

   진홍글씨가 그리 대단하길래? 아무튼, 진홍글씨는 마쓰시다정경숙과 미공화계뉴라이또라이계와 아주 끈끈한 접착관계.

 

촌평2) 작금, 왜 '친일'을 강조할까? 국화가 무궁화냐? 국화냐? 나라꽃이냐 장래식장 꽃이냐? 상징말살 서정주가 교묘했나? 친일이란 용어를 쓴다는 것 자체가 어용이다.   어용 = 사꾸라.   일본에 충성했으니께 忠日인명사전이 정답이다.

 

촌평3) 친일... 가증교활한 것들이 마지막까지 기승을 부리는 대한미국? 의료보험이 맞냐? 건강보험이 맞냐? 중국공산당은 처절히 실패한 이념을 이끈 모택동 당인디, 아직도 기세등등하다. 그 중국공산당이 어물쩍 중국식사회주의를 울부짖으며 자본주의 이념을 따르고 있고, 피폐진 중국경제가 절대빈곤에서 좀 벗어났다. 그러나 이 또한, 임시방편 흑묘백묘일뿐... 중국의 미래는 암담하다. 의료보험... 건강보험... 건강... 이 또한, 용어선택이 어눌하여  풍요로운 복지대국으로 가려면 위험하다.

 

촌평4) 친일인명사전... 용어자체가 문제다. 폐기하라! 忠日사전이 정답이다. 말장난, 용어 장난하는 것들... 귀신덜은 뭐하고 자빠져 있나! 저런 것덜, 어용, 소위 사꾸라덜 안 잡아가고...

 

 

   예강 6

日, ‘독도 영유권’ 또 주장…정부 “단호 대응”

입력시간 2011.03.30 (06:45)

<앵커 멘트> 오늘 일본 정부가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내놓는데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이 한층 강화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대지진 지원으로 일본과의 관계가 어느 때보다 호전되던 중에 터진 악재인데, 정부는 단호한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송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발표될 일본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는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왜곡이 한층 심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주장이 담긴 교과서 수도 늘고, 내용도 더 강화된 것으로 관측됩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주한 일본 대사를 불러 항의하는 등의 외교적인 대응은 물론이고, 독도 헬기장 개보수 등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대책도 내놓을 방침입니다.

<인터뷰> 조병제 (외교부 대변인):"만약 일본 교과서 검증의 결과가 한일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면 일본 측에 전적인 책임이 있다."

이러한 대응 기조에는 지난해 일본 민주당 정권이 새로운 한-일 관계를 천명해 놓고도 결국 독도 영유권 주장을 더욱 강화했다면 진정성을 의심해야 할 사안이라는 판단이 담겨 있습니다.

지진 지원으로 어느 때보다 좋은 양국 관계를 고려해 발표를 연기하는 정도의 성의를 기대했지만 이마저도 무산된 만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만 지나치게 자극적인 대응이 될 경우, 독도를 분쟁지역화 하겠다는 일본 의도에 휘말릴 수 있다고 보고 대응 수위를 조절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지진 피해 지원과 교과서 대책은 연계시키지 않을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현정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나도 한마디

 

日 “독도는 일본땅” 교과서 검정결과 발표

입력시간 2011.03.30 (15:18)  최종수정 2011.03.30 (16:00)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기술한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일본의 문부과학성 산하 교과용 도서검정 조사심의회가 발표한 검정 결과를 보면, 한국의 사회과목에 해당하는 중학교 공민과 지리 교과서는 모두 본문과 지도 등을 통해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중학교 공민 교과서의 61%를 잡고 있는 도쿄서적은 종전에는 "다케시마가 일본의 고유영토"라고만 기술했지만 이번에는 "다케시마는 시마네현에 속하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지만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한국의 불법점거'를 명확하게 썼습니다.

지리 교과서의 43%를 장악하고 있는 이 출판사는 종전에는 지도로만 독도가 일본 영토임을 표시했으나 이번에는 "일본해상의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지만 한국이 점령하고 있어 대립이 계속되고 있다"고 서술했습니다. 서재희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촌평) 2011.0330.1743 = 독도교육 강화하고, 퇴왜도 사료, 발굴된 거 교과서에 싣고... 우선, 공무원숭이덜 승진시험부터 적용, 심층학습한 것덜만 정답을 골라낼 수준까지 사료보강하고... 보강되었으면 교육받을 권리있는 애덜을 대상으로 집중교육하고...

 

일본 '독도 고집', 우경화 따른 치밀한 수순

입력 2011.03.30 21:33

< 8뉴스 > < 앵커 > 문제는 일본의 이런 행동이 단발성에 그칠게 아니라는 점입니다. 우경화의 추세속에 독도를 차지하기 위한 치밀한 수순이 지금 진행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안정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10일 일본 중의원의 7선 정치인인 도이 류이치 의원이 모든 당직에서 사퇴했습니다.

[도이 류이치/일 민주당 의원(3월 10일) : 독도와 관련된 문맥을 충분히 살펴보지 못했습니다. 관련자 모두에게 사죄하고 싶습니다.]

지난달 말 서울에서 '일본은 독도 영유권 주장을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선언문 발표에 참가했다 비난의 표적이 됐기 때문입니다.

과거를 직시하고 이웃나라와의 관계를 중시하겠다고 했던 민주당
간 나오토 총리도 독도 문제에 대해선 과거 자민당 정권과 별반 다를바 없습니다.

독도 문제에서의 후퇴는 정치적 자살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이원덕/국민대 일본학연구소장 : 영토 문제를 분명히 가르쳐야 한다는 흐름이 형성돼 있어, 민주당이든 자민당 정권이든 어느 정치인도 대세를 거스르긴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 일본의 현 주소입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센카쿠 열도에서의 중일 선박 충돌 사건 등이 독도에 대한 강경대응을 부추겼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전반적인 우경화 분위기 속에서 정해진 수순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만큼 단기간에 해결책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권혁모, 영상편집 : 정성훈)

안정식 cs7922@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日, 독도해양기지 설치 중단 요구

입력시간 2011.04.05 (17:28)

일본 정부가 한국의 독도종합해양과학기지 설치를 중단하라고 공식적으로 요구했습니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외무성의 사사에 겐이치로 사무차관은 오늘 오후 권철현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독도종합해양과학기지와 방파제 건설 등 독도내 시설물의 설치 계획에 항의하며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권 대사는 이에 대해 독도는 한국 고유의 영토로 필요에 따라 영토에 대한 주권을 행사하는 만큼 일본이 관여할 사항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강규엽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촌평) 2011.0405.1957 = 항의하며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 ? 어거지가 존나 심하군. 대마도? 퇴왜도에서 나가 줄 것을 요구하고, 근대사, 독도사료를 증명서로 내보이고...

 

[단독] 일본 "안중근 때문에 병합"..역사 억지해석

SBS | 정성엽 | 입력 2011.04.05 21:30

< 8뉴스 > < 앵커 > 일본 방사능의 영향은 아직 미미할지 몰라도 일본 교과서의 역사왜곡은 기가막힐 지경입니다. 안중근 의사하얼빈 의거가 한일 강제병합의 원인이었다는 주장까지 교과서 검정을 통과했습니다.

정성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일본정부의 검정을 통과한 한 중학교 역사 교과서입니다.

"안중근이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것에 대응해 조선을 식민지화했다"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안 의사의 하얼빈 의거가 한일 강제병합의 원인인 것처럼 돼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적 사실과 다릅니다.

[장세윤/
동북아역사재단 팀장 : 안중근 의사가 이토히로부미를 사살한게 1909년 10월 26일인데요. 이미 일본 내각에서는 8월에 한국병합을 한다 결정했습니다.]

4년 전 같은 교과서에서는 안 의사 관련부분을 사실만 기술했던 것에 비해, 왜곡된 주관적 해석이 많아졌습니다.

다른 교과서에선 일본이
러일 전쟁 후 조선 통감부를 설치해 근대화를 추진했다고 적었습니다.

1년 전 같은 교과서에서는 "통감부를 설치해 조선 지배력을 강화했다"고 적은 것에 조선 근대화 추진이라는 주관을 덧붙였습니다.

그나마 몇몇 교과서에서 남아있던 일본군 위안부도 올해는 모든 교과서에서 사라졌습니다.

[주광덕/한나라당 의원 : 지금 일본은 잘못된 역사를 미래 세대에게 강제로 주입시키는 교육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교과서 내용에 상대적으로 묻히긴 했지만 역사 왜곡사례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형석) 정성엽 jsy@sbs.co.kr

 

촌평) 2011.0405.2236 = 결국, 거짓을 배운 일본애덜이 어른이 되면... 역사는 국가의 생명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

 

역사 = 국가생명.

 

불변진리 '역사' 기록때미, 쪽팔려서 얼굴을 못들고 다니는 사태에 직면하겠구먼.

 

내년부터 고교 ‘한국사’ 필수과목

역사교육 강화

입력시간 2011.04.22 (10:44)  최종수정 2011.04.22 (10:44)  

역사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고등학교에서 '한국사'가 다시 필수 과목으로 지정 됩니다.

또 2013년부터는 신규 교원을 임용할때 일정 수준 이상의 한국사능력 시험 성적을 갖추도록 하는 방안이 검토됩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국사편찬위원회, 역사교육 과정개발 추진위원회는 오늘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역사 교육 강화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강화 방안에 따르면 현재 고등학교에서 선택과목인 '한국사'가 내년 입학생부터 계열에 관계없이 반드시 이수해야 하는 필수과목이 됩니다.

역사 교과서 내용도 쉽고 재미있게 개선되고, 세계사의 연관성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또 토론과 탐구, 체험 중심의 역사수업을 위해 교원 연수 확대와 학습자료 개발, 역사 체험 프로그램 확대 등도 추진됩니다.

각 대학이 학생을 선발할 때 '한국사' 과목을 반영하도록 대학교육협의회와 협력해 권장하기로 했습니다.

교사 임용 때, 전공 교과에 관계없이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3급 이상의 한국사 소양을 갖춘 교사를 임용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또, 각종 공무원 시험에서 '한국사'를 반영하도록 관계 기관과 협의할 예정입니다. 최정근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 교육계 “한국사 필수 취지 공감…과제 많아”
  • “日역사왜곡 대응위해 역사교육이 중요한 시기”

나도 한마디

yiehgharng

'충忠일파'를 '친親일파'로 왜곡 미화하는 등 충미를 친미尾로 왜곡찬양하는 등 고래힘줄닮은 기형 식민사관 등... 고인돌고대부터 돋보기질해서 바로 잡지 않으면 무슨 소용있으리오. (2011-04-22 12:18:10)

malmun

당연한 결과...수능과 상관없이 자기 나라 역사를 바로 안다는 것은 중요한 일입니다. (2011-04-22 11:57:02)

yimsun2488

잘된 결정이다. 그리고 수능에서도 필수여야 한다. 일각에서는 타과목과의 균형을 운운하는데 일본과 중국 그리고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자국사가 입시 필수이며 더욱 더 강화하고 있는 추세를 간과한 좁은 소견이다. 자라나는 우리의 동량들이 건전한 역사인식을 가지고 세계로 진출했으면 한다. 제가 아는 유명한 화학회사 간부가 중국인과의 술자리에서 자국사를 자랑스레 말하는것이 부러웠는데, 정작 자기는 우리 역사 마져도 잘 알지도 못하는 것이 창피했다는 말을 들었다... 국사교육 강화는 국가 경쟁력의 강화이다. (2011-04-22 11:45:52)

femcuk

전형적인 바보행정입니다..수능을 보지 않는데...누가 한국사 공부합니까??? ㅋㅋ 중국 일본 미국에서 자국의 역사를 대학입시에서 시험에 안봅니까? 실제로 역사를 아이들이 공부하기 위해서는 문이과 상관없이 대입 수능에서 점수로 나오게 만들어야 공부합니다. 지금도 수능과 상관없는 과목들은 대입에서 쓰레기 과목으로 아예 그 시간에 자습하는데... (2011-04-22 11:28:42)

bbumddang

잘된 결정입니다. 한국사에 대한 올바론 지식을 담는 것은 이를 기반으로 세계사에 올바르게 이바지하게 됨을 의미합니다. 다만 너무 문자에 억매어서 쓸데없는 것 까지 외우라고 강요하는 그런 한국사는 문제가 있겠지요. 교과서 편찬할때 잘 생각하셨음 좋겠네요. 좋아요^-^ (2011-04-22 11:18:22)

촌평) 2011.0422.1434 = 참고 = 한국사.

 

 <서체 240가지 개발한 조선족 '한글마니아'>

연합뉴스 | 김계연 | 입력 2011.10.12 05:33 | 수정 2011.10.12 07:25

김성진씨 "중국서 한국어학교 차리는 게 꿈"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중국 선양(瀋陽)에서 통번역과 무역업을 하는 조선족 김성진(42)씨는 한글 서체 수백 가지를 직접 개발해 쓰는 '한글 마니아'다.

2009년부터 2년 동안 김씨가 컴퓨터를 이용해 만든 글씨체는 벌써 240가지가 넘는다.


폰트들은 1만1천172개의 한글 음절을 모두 지원하고 이름도 글자 모양에 따라 '엉겅퀴체', '까꿍체', '곰귀체', '마름체' 등 우리말로 예쁘게 지었다.

 

김씨는 번역과 관련된 책자를 만들거나 한국과 무역을 하려는 중국 기업에 한국어 홈페이지를 제작해주면서 이 폰트들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글 모든 음절을 바코드에 담은 '한바 No1체'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초성과 중성ㆍ종성이 결합해 한 음절을 이루는 한글은 알파벳이나 숫자에 비해 1차원 바코드에 직접 담기가 무척 까다로워 그동안 개발 시도가 거의 없었다고 김씨는 설명했다.

김씨가 한글 서체를 직접 개발해 쓰기 시작한 것은 번역에 필요한 전문용어사전을 만들면서부터다.

대학에서 수학과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김씨는 각종 서류와 문서를 번역하면서 여러 분야의 전문용어를 컴퓨터로 정리했지만 기존에 있던 폰트로는 특수기호를 제대로 표현할 수 없었다.

내친 김에 폰트를 직접 만들겠다고 마음먹고 작업을 시작했는데 모음과 자음의 배치에 따라 글자 모양이 달라지는 탓에 글자를 조합하는 데만 하루 12시간씩 꼬박 2개월이 걸리기도 했다.

김씨는 1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금은 글자 조합에 필요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폰트 한 가지를 빠르면 하루 안에 완성한다"며 "길을 가다가도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그걸 버리기 아까워서 계속 만들고 있다"며 웃었다.

그는 어렸을 때 지린(吉林)의 한족 밀집지역에 산 탓에 학교에서 한국어를 제대로 배우지 못했다.

한중수교가 이뤄지기도 전인 대학 때 어렵사리 한국어 교재와 국어사전을 구해 독학을 시작한 게 사실상 처음 국어를 제대로 배운 것이었다.

탁월한 어학 감각과 끈질긴 노력으로 지금은 '토종 한국인' 수준의 국어를 구사하는 그는 중국인들이 한국어를 좀더 정확히 배울 수 있게 돕고 싶다고 했다.

김씨는 "옛날에는 중국 사람들이 한국이라는 나라 이름도 제대로 몰랐지만 지금은 '보행금지'처럼 별 뜻 없는 한글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다닐 정도로 관심이 많다"며 "유학을 준비하는 중국 학생들을 위한 한국어학교를 차리고 문화콘텐츠 분야의 전문용어 사전도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tele@yna.co.kr (끝) <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누리꾼 답글보기

 

  佛 양대 지도제작사, 세계지도에 '동해' 첫 병기

연합뉴스 | 김홍태 | 입력 2012.02.19 05:42 | 수정 2012.02.19 07:55

 라루스·미슐랭 2012년판 지도서 표기…IHO총회 긍정적 영향 기대

(파리=연합뉴스) 김홍태 특파원 = 프랑스의 양대 지도 제작사인 '라루스출판사'와 '미슐랭'이 발간한 세계지도들에 처음으로 동해가 병기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라루스출판사는 2012년판 '라루스 소(小)백과사전'과 '세계 사회·경제 도감'에서 처음으로 '동해(Mer de l'Est)'라는 명칭을 포함시켰다.

라루스출판사가 발간한 두 책자의 북한 및 남한 지도에는 각각 '동해'의 불어 표기인 'MER DE L'EST'라는 명칭이 대문자로 먼저 적혀 있고 '일본해(Mer du Japon)'라는 명칭은 그 밑 괄호 안에 들어가 있다.

라루스출판사가 2011년 발행한 '라루스 소백과사전'에는 일본해만 표기돼 있었다.

레스토랑과 관광 가이드북으로 유명한 미슐랭도 작년 하반기에 발간한 대형 세계지도와 한국 관광 가이드북에 동해를 일본해와 함께 표기했다.

이와 관련, 프랑스 리옹3대학의 이진명 한국학과 교수는 "최근 프랑스에서 동해 명칭 표기에 관한 상당한 변화가 눈에 띈다"면서 "특히 지금까지 라루스와 미슐랭에서 출간된 지도에는 '일본해'만 표기돼왔기 때문에 이들 지도제작사의 동해 병기는 획기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그동안 프랑스에서는
아셰트(Hachette) 출판사와 나탕(Nathan) 출판사 등의 지도책에 동해가 병기되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제 프랑스의 최고의 출판사들이 동해 병기를 시작함에 따라 프랑스는 물론이고 불어권 국가에서 발간되는 각종 지도와 지리 교과서 등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랑스에서 가장 권위 있는 신문인 르 몽드는 지난 2009년부터 일간지와 자매지에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고 있으며, 르 피가로 신문도 최근 두 명칭을 함께 사용한 지도를 선보인 바 있다.

프랑스 최고 권위의 출판사들과 유력 신문들이 잇달아 동해를 병기함에 따라, 동해 명칭 문제를 논의할 오는 4월 모나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도 상당한 영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라루스는 1854년 설립된 사전·백과사전·교과서·지도 전문 출판사이며, 1889년 자동차 타이어 제조회사로 출발한 미슐랭은 1900년부터 레스토랑 가이드북을 발간한 데 이어 1926년부터는 관광 가이드북도 펴내고 있다.

hongtae@yna.co.kr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촌평보기

2012.0725.1000  = 관련기사 = 아틀라스 지도에 동해 일본해 나란히 표기

  

이슈 중국 '이어도 관할권' 주장

"하멜표류기에 이어도 추정 암초 기록 있다"

연합뉴스 | 황윤정 | 입력 2012.03.13 06:17

 이어도연구회 책 출간.."이어도는 역사학적으로 제주 해역"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중국이 최근 이어도의 관할권을 주장,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어도의 역사와 영유권을 둘러싼 쟁점 등을 조명한 '이어도 바로 알기'가 출간됐다.

국내에서 이어도를 종합적으로 다룬 책은 이 책이 처음이다.

책을 펴낸 이어도 연구회 이사장인 고충석 전 제주대 총장은 발간사에서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국민이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어도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정부의 너무 조용한 외교로 인해 국민의 인식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출간 배경을 밝혔다.

이 책은 왜 이어도가 중요한지부터 제주의 역사와 생활 문화, 서사 구조 등에 스며들어 있는 이어도에 대한 상징과 이미지, 이어도 영유권을 둘러싼 쟁점에 이르기까지 두루 고찰한다.

이어도 연구회는 이 책에서 "'제주 바다' '제주 먼바다'로 통칭되는 동아지중해역 안에 이어도가 존재했다는 것을 제주도민들은 오랜 역사적 체험으로 이미 알고 있었고, 여러 역사서와 고문헌들은 이를 강력하게 증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누군가 말하기를 탐라의 바닷길로 가면 남송과 일본에 쉽게 갈 수 있다고 하였다. (중략) 고려에 사람을 직접 보내서 탐라의 바닷길이 일본 등지로 열려 있다는 게 확실한지를 알아보게 했다."(중국 '원사(元史)' 중)

"강남을 가건 해남을 보라/이어도가 반이라 한다"(제주민요 중)

연구회는 "이러한 사료의 기록을 보면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의 해로는 제주섬을 기점으로 제주 도민에 의해 개척되었고 이를 주변 국가에서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추론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또 "이어도는 남방으로 가던 바닷길 중간쯤에 있다는 제주 사람들의 노래, 뱃사람들의 노동요, 해녀들의 노동요에 단골로 나오던 명사요, 후렴구였다"면서 "해녀들의 노래가 이어도를 우리나라 섬으로, 암초로 확정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어도로 추정되는 암초를 언급한 '
하멜표류기' 내용이 눈길을 끈다.

네덜란드 동인도회사 소속 선박 선원이었던 하멜은 17세기 중엽 폭풍우를 만나 제주도에 떠내려왔다가 13년 남짓 조선에 살았다.

"8월 1일 새벽에 우리는 조그마한 섬 근처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떻게 해서든 섬 뒤편에 닻을 내릴 만한 장소를 찾으려고 최선을 다했다. 결국 위험을 무릅쓰고 우리는 닻을 내리는 데 성공했다. 그 섬 바로 뒤편에 큰 암초가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닻을 내린 상태로 있어야만 했으며 바다는 더욱더 거세어졌다."('하멜표류기' 중)

이어도(중국명 쑤옌자오·蘇巖礁)의 관할권을 주장하는 중국 측 근거도 반박한다.

중국 측은 신화서 '
산해경'의 한 대목인 "동해 밖 태황 가운데 산이 있으니 이름하여 의천소산이라 한다"(東海之外 大荒之中 有山名曰 의 < 犬+奇 > 天蘇山)를 고대 중국인들의 이어도 인식에 대한 역사문헌적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이어도 연구회는 이 책에서 "소산(蘇山), 쑤옌이 바로 그들(중국인들)이 주장하는 산인데 과거 중국인들이 암초를 산으로도 표현했다는 주장은 억지로 끼워 맞춘 논리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연구회는 "중국이 이어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근거 자료로 산해경이 유일한 반면에 한국은 다수의 고문헌, 고지도, 설화 및 민요 등에서 이어도 서사가 이어져 왔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 이어도 영유권을 둘러싼 쟁점을 살펴보고 이어도 관할권을 확고히 하기 위해 필요한 노력 등을 짚어본다.

연구회는 "이어도에 대한 이해는 어떤 한 학문 영역만으로는 불완전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어도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전설·신화, 문학으로부터 해양 생태, 자원, 해양과학기지의 건설·운영 등을 망라해 인문학과 자연과학적 측면의 이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단법인 이어도 연구회는 이어도 연구를 위해 2007년 설립된 최초의 민간단체로 연구저널 발간, 세미나·발표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펴고 있다.

yunzhen@yna.co.kr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누리꾼 답글보기

 

"독도 출신 삽살개의 이름을 지어주세요"

연합뉴스 | 서혜림 | 입력 2012.04.10 14:57

문화재연구소, 16~22일 삽살개 강아지 이름 공모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지난 2월 독도지킴이 삽살개 '독도'(암컷)와 '지킴이'(지킴이) 사이에서 5마리의 강아지가 태어났다.

그 중 수캉아지 한 마리가 대전 천연기념물센터에서 자라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김영원)는 이 '독도 출신' 수캉아지 삽살개의 이름을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더불어 한국삽살개재단 육종연구소에서 분양받은 삽살개 암캉아지의 이름도 공모한다.

국립문화재연구소
페이스북(facebook.com/nrich.go.kr) 공모 담벼락에 댓글을 달아 응모하면 된다.

당선자에게는 기념품을 주고 1년간 삽살개 사육에 참여할 기회를 준다.

또 댓글로 접수된 강아지 이름을 심사·선정해 다음 달 5일 '천연기념물센터 강아지 보금자리에 이름표 달아주기' 행사에 활용할 계획이다.

접수기간은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자세한 내용은 국립문화재연구소(www.nrich.go.kr) 천연기념물센터(www.nhc.go.kr) 홈페이지에서 16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hrseo@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누리꾼 답글보기

 

동해 '한국해' 표기 17세기 고지도 발견

연합뉴스 | 김지헌 | 입력 2012.04.15 07:16

김문길 교수 "17세기 것은 처음…당시 일본인 인식 반영"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현재의 동해 해역을 '한국해'로 표기한 17세기 중반 고지도의 사본이 일본에서 발견됐다.

동해의 국제 명칭을 결정할 오는 23일 모나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를 앞두고 이 고지도는 '일본해'를 고집하는 일본 측 주장의 설득력이 떨어짐을 보여주는 좋은 증거라 할 수 있다.

한일문제 전문가인 김문길(부산외국어대 명예교수) 한일문화연구소장은 15일 "로버트 더들리(Sir Robert Dudley)가 1646년에 그린 고지도에 일본이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바다가 'Mare di Corai', 즉 '한국해'로 나와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더들리는 17세기
엘리자베스 1세 때 영국의 귀족이자 이탈리아에서 활동한 탐험가 겸 지도 제작자로, 최초의 세계 해도(海圖)인 '바다의 신비'(Dell'Arcano del Mare)를 제작한 인물이다.

이 지도는 '바다의 신비'의 '아시아 해도 17장'(Asia Carta ⅩⅦ)으로 일본과 한반도 해안선을 비롯해 '한국해'와 '일본해'(Mare di Giappone) 등을 표시하고 있다.

지도에는 현재의 동해 해역이 '한국해'로 표시돼 있고 일본
가고시마 남단 해역이 '일본해'로 표기돼 있다.

김 소장은 "폐쇄된 17세기 조선에 비해 개방적이었던 일본인들로부터 해도 작성에 필요한 정보가 나왔을 것"이라며 "이 지도에 나타난 한국해와 일본해라는 명칭은 당시 일본인들의 인식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도는 일본 문부성 산하 국제일본문화센터 소장품으로 일본 학계의 검증도 거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그는 전했다.

김 소장은 "지금까지 19세기, 18세기 고지도를 발견한 바 있지만 17세기 지도는 처음 확인한 것"이라며 "방위 개념에 따른 '동해' 명칭보다는 이 지도대로 '한국해'로 하는 것이 더 타당하고 설득력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도를 담당하는 일본인 관계자도 '19세기 이후에야 일본해 명칭이 등장하기 시작한다'고 했다"며 "일본 제국주의 이데올로기가 일본해라는 명칭을 만들어낸 것"이라고 말했다.

valelapena@yna.co.kr (끝)

관련기사 = 2012.0415.0951 = 동해 '한국해' 표기 17세기 고지도 발견

 

 

독도 표지석

연합뉴스 | 손대성 | 입력 2012.08.19 14:50

(독도=연합뉴스) 19일 경북 울릉군 독도에 건립된 독도수호 표지석. 2012.8.19

< < 경북도 > >

sds123@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누리꾼 답글보기

2012.0820.1531 = 독도 조형물 무단 철거 후 표지석 설치…해당작가 반발.

 기댈 언덕

 

"모국 찾은 고려인에게 '기댈 언덕' 됐으면"

연합뉴스 | 고미혜 | 입력 2012.09.07 16:31 | 수정 2012.09.07 17:42

고려인 한글야학 '너머' 김승력 사무국장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경기도 안산의 고려인 밀집지역 땟골에 위치한 한 어두운 건물 지하에서는 저녁이면 '가갸거겨' 한글 읽는 소리가 흘러나온다.

50여 명의 고려인이 우리말을 익혀가고 있는 이곳은 지난 5월 문을 연 고려인 한글야학 '너머'다.

'너머'를 이끌고 있는 김승력(44) 사무국장은 7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모국에 찾아와 어렵게 사는 고려인 동포들에게 작은 기댈 언덕이 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김 국장이 처음 고려인과 인연을 맺은 것은 199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한 그는 연방 해체 이후의
러시아를 구경하고 싶다는 단순한 호기심에 알음알음으로 소개를 받아 우수리스크 사범대 한국어과 강사로 가게 됐다.

그전까지 고려인에 대한 정보나 관심이 전혀 없던 그는 그곳에서 고려인들의 참담한 처지를 목격하고 충격을 받았다.

"
스탈린 통치 시절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당했던 고려인들이 연방 해체 후 다시 돌아와 아무런 월동 대책 없이 지내는 모습을 보니 황당하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어요. 같은 민족이라는 것을 떠나서 추운데 전기도 안 들어오고, 당장 일자리도 없는 것을 보고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중에 고려인의 역사를 알게 되면서부터는 빚진 기분도 들었고요."

'호기심'에 시작했던 러시아 생활은 예정보다 훨씬 길어졌다. 이후
비정부기구(NGO) 동북아평화연대와 함께 활동하면서 체계적으로 고려인 정착 지원에 나섰다.

고려인과 한국인의 자매결연을 통해 생활비를 지급하는 일부터 시작해 컴퓨터와 한글 교육, 국적 취득 지원활동, 한글 신문 창간, 고려인 청년 모임 결성 등의 사업을 10여 년간 펼쳐나갔다.

연해주 고려인 사회가 점차 안정을 찾아가던 2010년 김 국장은 석연찮은 이유로 비자 연장이 거절되자 하는 수 없이 귀국하게 됐다.

그러나 고려인과의 인연이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연해주에서 알게 된 고려인 친구가 사업차 한국에 들어왔고 그 친구를 도와주다가 땟골을 알게 됐다.

"고려인 동포들이 우리 70~80년대 모습으로 어렵게 사는 것을 보니 우수리스크에 처음 갔을 때처럼 황당했어요. 무엇보다 우리말을 못해 어려움을 겪는 그들에게 말이라도 가르쳐 드리자는 생각에 지난해 9월 야학을 열었습니다."

처음에는 20㎡가량의 반지하방에서 20명이 빼곡히 들어차 수업을 하다가 올해 5월 같은 지하지만 97㎡의 널찍한 공간으로 옮겼다. 보증금을 마련하기 위해 지인에게 50만원, 100만원씩 무이자로 돈을 빌렸다. 함께 야학을 구상한 고려인 친구도 많이 도와줬고, 교실과 책상 등은 학생들이 직접 꾸미고 만들었다.

지금은 김 국장을 포함한 4명의 자원활동가가 야학을 진행하면서 통·번역 지원,
임금 체불 해결, 건강보험 지원 등 고려인의 애로사항을 해결해준다. 집과 공장만을 오가는 고려인들이 '바깥 공기'를 쐴 수 있게 한두 달에 한 번씩 소풍도 간다.

고려인 지원 활동을 하는 김 국장에게는 "우리나라에도 어려운 사람이 많은데, 고려인까지 도와야 하느냐"는 비난 아닌 비난이 쏟아지기도 한다.

"적어도 자기 나라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여러 단체나 시스템 안에서 보호를 받을 수 있어요. 고려인들은 역사 속에서 어렵게 지내다가 모국이 좀 잘살게 돼서 왔는데 의지할 데가 전혀 없는 상황이죠. 우리나라의 어려운 사람들도 형편이 되면 당연히 도와야 하지만 일단 제가 잘할 수 있는 일부터 하고 있습니다."

한 글자 한 글자 우리말을 가르치면서, 밀린 임금을 받아주면서 "순간순간 보람을 느낀다"는 김 국장은 "'너머'가 멀리서 모국에 온 고려인들이 힘들거나 부당한 일을 겪을 때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존재가 될 때까지 힘을 쏟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mihye@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누리꾼 답글보기

2013.0112.1818 = 10년의 취재로 중앙亞 고려인  通史 쓰다

 

 

독도의용수비대기념관 건립 ‘탄력

뉴시스 | 강진구 | 입력 2012.09.23 13:49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독도의용수비대기념관 건립이 오는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이병석 국회부의장(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 회장·새누리당·4선)은 독도의용수비대기념관 건립사업을 위한 내년도 예산 8억6000만원이 정부예산안 심사를 통과했다고 23일 밝혔다.

기념관은 경북도 울릉군 천부4리 94번지 일원 5만4258㎡(1만6413평) 부지에 기념관과 전시실, 체험관, 교육관, 광장(호국, 수호광장), 전망공간, 관리실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오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총 129억원의 국비가 투입된다.

독도의용수비대는 6·25 전쟁의 혼란을 틈타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불법 침탈 행위가 계속되자 일본의 터무니없는 독도 소유권 주장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고 독도 근해에 나타나는 일본인들을 축출함으로써
울릉도 주민의 생존권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1953년 4월20일 홍순칠 등 33명의 순수 민간인대원으로 조직됐다.

수비대는 독도에 침입하는 일본 어선과
순시선 등에 맞서 치열한 전투 끝에 독도를 지켜냈으며 1956년 12월30일 무기와 임무를 국립 경찰에 인계하고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 부의장은 지난 2008년 12월31일 (재)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 초대 회장으로 취임한 이래 그동안 기념사업회 회장 급여를 전액 기부해 지난해 말 (재)독도평화재단을 설립하는 등 독도에 대한 남다른 열의와 관심을 토대로 다양한 독도수호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독도의용수비대기념관 건립도 사업기획 단계에서부터 주도해 왔다.

이 부의장은 "기념관은 어려운 환경에서 독도를 굳건히 지켜낸 의용수비대의 애국정신을 기리고 숭고한 국토 수호 의지를 이어가는 역사적 공간이 될 것"이라며 "동아시아에서 영토 문제와 역사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평화를 지향하는 우리의 의지를 온 세상에 알리는 상징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dr.kang@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누리꾼 답글보기

 日비판

 

<서방언론 잇단 日비판...부정 여론 확산>

연합뉴스 | 입력 2012.09.30 07:37 | 수정 2012.09.30 15:03

 

 유럽언론 중심 `과거사 반성않는 일본' 비난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비판하는 서방 언론 매체들의 기사와 논평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이 국제사회를 향해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는 홍보전을 펼치는 상황에서 이런 현상이 나오고 있다.

제2차대전의 상흔을 극복하고 지역의 대통합으로 이끈 유럽 지역의 언론이 이를 주도하고 있다.

 

2차대전으로 피해를 본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 스페인뿐만 아니라 전범국인 독일의 언론도 잇따라 일본을 비판하고 나섰다.

독일의 국영라디오 방송인 도이칠란트라디오는 지난 22일 논평에서 "일본의 역사에 대한 반성 부족이 한국 및 중국과 겪고 있는 영토분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방송은 "일본은 독일과 마찬가지로
제2차 세계대전의 침략자로서 자국의 전쟁사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독일의 대표적 중도 좌파 신문인
쥐트도이체 차이퉁(SZ)도 지난 19일 기사에서 "일본이 이웃 국가와 대립을 반복하는 이유는 과거의 전쟁 범죄를 인정하려는 노력을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2차대전의 최대 피해국인 프랑스의 언론도 일본 비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정통 시사주간지
렉스프레스는 27일 인터넷판 분석 기사에서 "독도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갈등은 청산되지 않은 과거 때문에 비롯된 것"이라며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독도 문제를 취급하는 일본의 태도를 질타했다.

렉스프레스는 "
홀로코스트에 전적으로 책임을 진 독일과 달리 일본은 일제강점기 한국인에 저지른 과거에 대해 완전한 책임을 진 적이 없다"고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하지 않는 일본을 비판했다.

네덜란드 주요 경제일간지인 HFD(Het Financieele Dagblad)도 22일자 기사에서 일본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 신문은 "운동경기 중 독일인이 나치 깃발을 흔들거나 독일 장관이 공개적으로 네덜란드 영토 일부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면서 이기철 주네덜란드 한국대사의 언급을 인용,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한일간 발생한 상황이 이와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독도는 1905년 일본 제국주의 팽창 정책의 최초 희생물이었다"면서 과거사를 부정하려는 일본의 움직임이 일본의 이미지를 부정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페인의 유력 일간지인 엘 문도도 25일자 인터넷판에서 독도를 둘러싼 우리나라와 일본 간의 갈등과 관련, 일본의 정당화될 수 없는 팽창주의 욕구에서 비롯된 갈등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영국의 유력신문인
파이낸셜타임스(FT)도 지난 12일 장 피에르 레만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명예교수의 기고문을 실어 "일본은 아시아에서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면서 "과거의 만행에 대해 놀라울 정도로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처럼 일본을 비판하는 유럽 언론들은 일본을 독일과 비교하면서 독도 문제가 과거사 문제와 직접 관련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외교가에서는 유럽 각국의 주요 매체들이 이처럼 일본 비판에 나서면서 일본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은 더욱 거세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미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이 확고한 상황에서 대일(對日) 비판여론이 영토 문제까지 확산한다면 일본의 입지는 갈수록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jsa@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촌평보기

 

눈내리는 독도

연합뉴스 | 입력 2012.12.24 11:41

(독도=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성탄절을 앞두고 눈이 내리는 국토의 동쪽 끝 독도에서 경비대원들이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독도에는 지난 23일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24일 오전까지 40㎝가 넘는 눈이 쌓였다. 2012.12.24

leeki@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924년 발간 일본 교과서도 '독도는 조선땅'"

최종편집 : 2013-02-27 10:08

김문길 교수, 독도 조선땅으로 기술한 1924년 日교과서 공개
"日학생들에게 독도를 조선땅으로 가르쳤다"

이미지

 


일본은 1905년 2월 22일 시마네현 고시를 통해 독도를 강제편입했지만 1924년 발간된 일본 교과서에는 '독도가 조선땅'이라고 분명하게 명시돼 있었다.

한일문화연구소장인 김문길 부산외대 명예교수는 27일 독도를 조선땅이라고 기술한 일본 중등학교 교과서를 연합뉴스에 공개했다.

1924년 10월 1일 일본 메이지서원에서 발간한 이 교과서에는 러일전쟁 당시 전투 상황을 담은 지도 '일본해해전도'(日本海海戰圖)가 실려 있다.

이 지도에는 1905년 5월 28일 오전 10시 일본 제4함선이 전투를 지휘했다는 설명과 함께 지명을 소개하는 색인란에 죽도(독도)가 조선에 속한다고 명시했다.

일본은 1905년 2월 22일 러일전쟁 와중에 대한제국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강제 병합하면서 독도를 죽도(일본명 다케시마)로 명명했다.

김 교수는 "1905년 이전에는 일본이 독도를 '송도'라고 불렀지만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강제편입하면서 독도를 '죽도'로 명명하고 그 이후에는 독도를 죽도라고 불렀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일본 하이난(海南)섬근현대사연구회 주최로 이달 10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해남도와 독도' 학술행사에서 만난 일본인 독도 연구자에게서 이 교과서 사진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하이난섬근현대사연구회는 일제강점기 중국 하이난섬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 학살 사건을 조사 연구하는 일본 민간 연구단체다.

이 단체의 사토 세이린(佐藤正人) 회장은 3.1절인 다음 달 1일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리는 '3.1운동과 김덕원 의사' 출판기념회에서 '일본의 독도 재점령을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할 예정이다.

일본 역사와 한일관계사를 연구해온 김 교수는 "그동안 독도를 일본 영토와 다른 색으로 표시한 지도는 있었지만 독도를 조선땅으로 명시한 일본 교과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안다"면서 "아주 귀중한 자료"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1905년 독도를 빼앗아갔지만 일본 학생들에게는 독도가 조선땅이라는 것을 명확하게 가르쳤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독도에 젊은이들이 몰린다]

"독도 근무가 체질.. 가족들도 힘 보태줬죠"

국민일보 | 입력 2013.10.12 04:01

지난달 17일부터 근무 송길용 경사

"독도는 대한민국 주권의 상징이자 우리 국민의 자존심입니다."

지난달 초순 실시된
독도경비대 파견요원 모집시험에 최종 합격한 뒤 17일부터 독도경비대 근무에 나선 송길용(41) 경사는 "독도 근무가 체질"이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송 경사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기도가 점점 노골화되는 시점에 대한민국의 국민이자 경찰관으로서 독도를 수호하기 위해 경비대 근무를 지원했다고 강조했다.

1996년 10월 순경특채로 경찰 제복을 입은 송 경사는 그야말로 '특수체질'이다.

군 복무도 특공대에서 마친 그는
경찰특공대 근무를 시작으로 707특전사, 서울경찰청 경찰특공대, 경찰특공대 폭발물처리대 등 주로 특수임무를 수행했다.

지난해 7월부터는 서울경찰청 한강경찰대에서 일하면서 독도 근무에 대한 꿈을 키워왔다. 그는 일본이 호시탐탐 야욕을 드러내고 있는 독도를 지키는 일이 곧 특수임무라고 판단하고 꾸준히 준비해 온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송 경사는 일본 순시선 등의 침입에 대비해 첨단과학 및 통신장비를 이용, 24시간 해안경계에 나서는 게 주된 임무라고 설명했다. 유사시에는 인근 해경, 해군, 공군 등과 공조하고 외부세력이 불법으로 독도에 접안할 경우 체포 또는 나포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송 경사는 특공대 출신답게 자격증도 수두룩하다. 동력수상면허 1급, 수상인명구조원자격증, 심리상담사 2급, 태권도 공인 5단, 다이버 마스터자격증, 사회복지사 2급, 응급처지원자격증, 탐지견훈련사 2급, 1종 대형면허증 등 10여개다.

그는 독도와 가까운 경북 포항이 고향인 탓에 여러 차례 독도를 방문하는 등 항상 독도수호에 관심을 가져 왔다. 이런 지속적인 관심과 독도에 대한 열정이 독도경비대 근무를 가능케 한 원동력이 됐다고 그는 강조했다.

아내와 1남1녀를 둔 송 경사는 "독도 근무 지원에 가족들도 반대하지 않고 힘을 보태줬다"며 "지금까지 경험과 열정으로 독도수호의 중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독도=김재산 기자 인기기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누리꾼 답글보기

 

<사람들>"한국과 중국동포 가교 역할 하고 싶어요"

연합뉴스 | 입력 2014.01.24 14:19 | 수정 2014.01.24 14:25

 

안 화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KCN) 회장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우리가 더 열심히 공부하고 한국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 한국 사회와 중국동포 사회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어요."

안 화(29)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KCN) 회장은 24일 "조선족의 이미지 향상이 우리 모임의 취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해 말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는 결성 10주년을 맞았고 2년씩 한 기수로 운영돼 온 이 모임이 올해 6기에 접어들었다.

지난 10년간 국내 조선족들 가운데 석·박사과정을 포함한 유학생들이 많아지고 사무직에 종사하는 이들이 늘면서 '신세대 조선족' '제3세대 조선족'이라는 말도 생겨났다.

6대 회장에 오른 안 씨는 그동안 KCN을 거쳐간 많은 선배들이 한국과 중국 사회에 진출해 활약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아직도 국내에서 조선족의 이미지가 부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 부분에 대해 많이 고민을 해 봤지만, 아직 우리의 힘이 약하기 때문에 부모 세대를 도와줄 순 없는 형편이죠. 그저 공부를 열심히 잘 해서 한국사회에서 좋은 직장을 다니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이미지가 나아지지 않겠나 할 뿐이에요."

그는 "한국 내 중국동포가 70만-80만이라고 하는데, 그 중에서 우리는 아주 작은 단체임에도 불구하고 그 분들과 같이 생각을 나누고 싶다"며 "앞으로도 동포 사회에 더 관심을 갖고 어려운 분들을 위해 봉사 활동도 하는 등 한국 사회와 동포 사회 사이의 연결 고리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중국 옌볜 출신인 그는 옌볜대학을 다닐 때 풍물 동아리에서 활동하는 등 특히 민족 문화와 공동체 활동에 관심이 많았다. 2008년 한국에 처음 와 낯선 환경에 적응하고 공부를 하느라 힘겨울 때 마음 한 켠의 외로움과 한국 생활의 답답함을 풀어준 것이 KCN 선배들이었다. 그래서 석사과정 졸업 논문을 마친 뒤부터는 KCN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유학생들이 처음 한국에 와서 아는 사람도 별로 없고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할지도 잘 모르거든요. 그렇게 막막한 가운데 KCN 모임은 어느 정도 소속감을 주는 것 같아요. 그런 점이 이 모임이 10년간 오래 유지돼 온 이유일 겁니다."

KCN은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총회 행사와 함께 재한동포청년포럼을 비롯한 비정기적인 학술 세미나, 회원들간의 소모임도 열고 있다. 온·오프라인 회원을 모두 합치면 2천 명 정도 되지만, 중국에 돌아간 이들도 있어 실제로 활동하는 회원은 100명 안팎이다. 최근엔 석·박사 과정을 졸업한 선배들이 취업에 관한 조언을 해주는 취업 세미나가 인기다. 한국에서도 취업이 점점 어려워지다보니 고민이 적지 않다는 것.

"조선족 유학생들이 한국에서 취업하려고 할 때 중국어를 잘한다는 특기가 있긴 하지만, 요즘은 한국 학생들 중에도 중국어를 잘 하는 친구들이 많아서 그다지 경쟁력이 있다고는 할 수 없어요. 한국인들과 똑같이 스펙을 더 많이 쌓는 수밖에 없죠."

최근 한국에 유학오는 조선족 학생들은 각자 스펙을 쌓느라 바빠 KCN에 들어오는 비율이 조금 줄긴 했지만, 요즘 젊은 세대 특유의 적극성이 도드라져 일단 모임에 들어오는 학생들은 이전 세대들보다 더 열정적으로 활동한다고 했다.

안 회장은 "앞으로 이런 후배들과 함께 모임의 취지를 잘 살려서 선배들의 활동을 이어가는 게 목표"라고 했다. 시간을 내기 어려워 잠시 중단했던 봉사 활동을 재개하고 조선족 이주 가정의 어린 자녀들을 만나 상담이나 멘토링 같은 것을 해주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그는 건국대 생명공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따고 한 병원의 연구소에서 3년간 근무하다 연세대 행정학과 석사과정에 입학해 다시 공부 중이다. 두 분야를 결합한 융합적인 일을 하는 게 개인적인 꿈이라고 했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내 답글보기

叡江(예강)님
한국 사회와 중국동포 사회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어요?  ...
한국에서도 취업이 점점 어려워지다보니 고민이 적지 않다는 것? 고민은 누구나 보유하고 있지요. 어찌하다보니, 세월이 쏜(화)살... 초일류 과학기술이 너무 많이 축적된 나의 창의 창고는 포화직전. 활성화 현실화가 고민? ㅎㅎ.
두 분야를 결합한 융합적인 일을 하는 게 개인적인 꿈? 가까운 장래, 초일류 컴기업 8com이 세상에 드러날 것. 중국가전회사, 중국 컴기업 레노보, 에너지, 항공우주, 기타 등등... 협상협력현실화에 많은 인재 필요. 07:47
 
<답글 1 > 
叡江(예강)님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웤... 가교역할을 기대합니다. ^^ 07:47 

 

 

"한·미·중, 3자 협의체 구성..통일 논의 필요"

YTN | 입력 2014.06.09 02:29

[앵커]

한국과 미국, 중국 세 나라가 주한 미군 철수 가능성을 포함해 통일 이후 한반도 미래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렇게 해서라도 중국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반도 통일을 앞당길 수 있다는 얘기인데, 설득력 있는 주장인지 꼼꼼히 따져 봐야겠습니다.

LA 정재훈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한국 담당 보좌관 출신인 수미 테리 미 컬럼비아대 웨더헤드 동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의회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했습니다.]



 

테리 연구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의 대북 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면 통일된 한국이 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것을 이해시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은 한반도 미래에 관해 한국과 미국, 중국 3자 협의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은 통일 이후 38선 북쪽으로 미군을 보내지 않겠다고 약속해 중국의 안보 우려를 완화시켜 줘야 한다는 주장도 내놓았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지지를 끌어내는 데 필요하다면 심지어 주한 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고 약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외교 정책상 실패가 아니라면서, 미군이 철수하고 통일된 한국이 등장하는 것은 6·25 전쟁에서 시작된 한반도 방위의 행복한 결말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테리 연구원은 한미중 3자 협의가 계속된다면
중국이 북한의 정권 교체를 덜 불안하게 느끼고 북한에 대한 지원도 중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은 통일 한국과도 독일처럼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LA에서 YTN 정재훈입니다.

[YTN 화제의 뉴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촌평) 2014.0609.1124 = 2000년 9.14 테러 등 십수번 사선을 넘으며 '동북아 건설'을 진행시켰던 나는, 서울대 배설 저능아가덜 등, 6.15 세력 등,  미국닮은 외부의 적보다, 남쪽 내부의 가증스럽고 교활한 적들의 방해가 너무 힘들었다.

 

촌평1) 중립국가 통일 대한민국을 성공시키는 내 계획은 공표되지 않는다. 보안 이다. 단계별 실행이 종결되는 순간에, 너와 니 동료덜이 비로소 알게 될 것.

 

촌평2)  2014.0609.1641 = 약간 마찰을 빚고 있는 러시아와 독일... 특히, 러시아는... 나의 부드러운 외교적 노력으로 년아 금메달 문제가 순탄하게 풀릴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순탄하게 안 풀리면? 통일 안한다!! 내 팔자려니... 오랜세월, 십수차례 사선을 넘어가면서, 고집스럽게   Владимир Путин 대통령을 신뢰한 것이 억울? 흑!!

한많은 내 여정... 그냥, 러시아 배제하고, 중국하고 내 보유 몇가지 과학기술 협력에 만족할 예정. 미국은? 아직 내 마음을 나도 모름. ^^ 혹시, 미국이 방해 안하고 적극 협력하면 ? 현재,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누리꾼 답글보기

2014.0612.1037 = <인터뷰> 최인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대 교수

 

시진핑 방한에 美·日 긴장..요동치는 동북아

노컷뉴스 | 입력 2014.07.03 14:51

[CBS노컷뉴스 김효은 기자]

일본의 '전쟁국가' 선포로 최근 동북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訪韓)이 미·일 당국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중국과 패권 경쟁을 벌이는 미국은 중국이 한·일관계가 악화된 상황을 이용해 한·미동맹의 틈을 벌리고 미국의 대(對)아시아 영향력을 축소시킬 것을 우려한다.

특히 미국은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해 헌법 해석을 바꾼 일본의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이번 결정이 한국과 중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극도로 경계하는 눈치다.

 

미국 유력 일간인 뉴욕타임스(NYT)는 3일 서울발 기사를 통해 "시 주석의 방한이 아시아에서 미국의 확고한 지위를 밀어낼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시 주석의 방한에 대해 "보기 드문 이정표"라고 말했을 정도로 미국은 시 주석의 방한을 민감하게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최대 우방국인 일본은 양국 정상이 역사 문제와 관련해 공조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시 주석이 단순히 북한의 비핵화 논의에만 머물지 않고 일본의 역사 왜곡 도발에 강경 대처하기로 결의할 경우 일본의 동북아 내 고립은 더욱 심화될 수 있다.

일본의 집단자위권 결정 직후 한·중 당국이 한목소리로 일본을 규탄한 것은 이런 상황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음을 뒷받침한다.

중국과 일본 간 긴장 관계는 120년 전 청·일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할 정도로 뿌리가 깊다. 21세기에 이르러서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유권 분쟁과 동·남중국해에서의 해양 패권을 다툴 정도로 도처에서 분쟁의 불씨를 안고 있다.

일본 열도가 이번 한·중 정상회담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이유는 이런 동북아 역학관계를 엄중히 의식해서다.

이와 관련해 NHK는 "중국이 주권과 영토 문제로 일본을 비롯한 이웃 국가들과 대립하고 있는 만큼 시 주석이 한국을 중시하는 자세를 부각해 이 지역에서의 고립을 피하려는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산케이신문은
중국 공산당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한 것은 한국의 요청을 받은 것"이라며 한·중 당국이 역사 문제와 관련해 협력할 가능성을 점쳤다.

daum 내 답글보기

叡江(예강)님
과거, 동북공정때미 '동북아 건설'을 포기했었다. 중국이 의도적으로 나를 엿먹이는 등, 시주석의 서울대 강의 직후, 중국과 협력을 포기하고, 나는 유럽연합과 협력할 것이다. 통일은? 하늘에 맡기겠다. 14.07.03
 
<답글 1>
叡江(예강)님
베를린에서 가까운 폴란드 x에 사업기지 구축,, 14.07.03

2014.0728.1744 = 한중 공동성명, 1년전 보다 '북핵언급' 세졌다

2014.0728.1526 = 시진핑, 서울대학교 특강 후 기업인들과 악수

2014.0728.1558 = 시진핑 방한은 친척집 방문..신뢰 강화

 

[취재파일] 주한 중국대사

"사드 배치는 한중관계 악영향"..中 속내는?

SBS | 문준모 기자 | 입력 2014.11.27. 13:36 | 수정 2014.11.27. 15:06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어제 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한국 배치 가능성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 대사는 어제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사드 배치가 한중관계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중관계의 예민한 부분에 대해서 그간 말을 아꼈던 추 대사가 작정한 듯 사드에 대해 확고한 반대 의사를 밝힌 겁니다.

추 대사는 "한국에 배치되는 사드의 사거리가 2000㎞ 가량일텐데, 이는 북한 미사일의 방어 목적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북한이 아닌 중국을 목표로 한 것이라는 인상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드 미사일 도입은 북한 미사일 방어에는 효과가 없을 것이며, 중국의 안전시스템에 해로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실, 이런 추 대사의 주장은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과 다르지 않습니다. 중국은 지난 5월 28일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한반도에 미사일 방어(MD) 체계를 배치하는 것은 지역의 안정과 전략적 균형에 이롭지 않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7월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시진핑 주석이 사드 도입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신중하게 접근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은 사드 도입 움직임에 왜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하는 걸까요?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탐지가 목표라고 밝혔지만, 중국은 이를 믿지 않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 출신인 정지융 푸단대 교수가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밝힌 것을 보면 중국 정부의 속내를 알 수 있습니다.

정 교수는 북한 미사일 탐지는 현재 괌에 배치된 사드로도 충분하다고 주장합니다. 그럼에도 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하려는 것은 결국 중국을 내륙까지 탐측하겠다는 의도에 다름 아니라는 겁니다. 사드에 포함된 엑스 밴드 레이더의 탐지 반경은 1500~2000㎞로 알려져 있지만, 신호 출력에 따라서는 3000㎞ 이상 장거리 탐지도 가능하다고 중국 측은 보고 있습니다.

정 교수는 만일 사드 배치가 된다면, 중국도 가만 있지는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자기 무기를 한반도에 배치했듯, 중국도 최신예 전투기 100대를 북한에 팔거나 갖다놓을 수 있다는 겁니다. 그렇게 되면 한반도가 미중 양국의 거대한 장기판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만일 우리 정부가 사드 도입을 추진한다면, 그건 남북간의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서일 겁니다. 그러나 이로 인해 미중의 무기들이 한반도로 집결하게 되면서, 더 큰 군사적 긴장을 초래하는 건 아닌지 짚어볼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또한 한중관계가 멀어질 경우, 역설적으로 한미일 공조를 기반으로 한 대북 정책도 유지하기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북중관계가 예전으로 돌아갈 경우 대북 제재 자체가 성립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드러내놓고 말하진 않지만, 현 대북정책은 한-미-중-일 공조체제로 유지된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추 대사의 이런 발언이 최근 러시아로 잦은 발걸음을 하는 북한을 달래려는 제스처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 '사드 도입' 여부가 향후 한중관계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요소가 된 건 분명해 보입니다. 단지 도입 비용만 따질 게 아니라, 군사적, 외교적 파장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입니다.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daum 내 답글보기

 

 [월드리포트] 바구니에 위안화를 담아라..

인민의 화폐가 글로벌 화폐로

 

SBS | 이성철 기자 | 입력 2015.12.02. 09:35 | 수정 2015.12.02. 09:45

 1989년 중국이란 나라를 태어나서 처음 방문했다. 천안문 사태 이후 살벌한 분위기속에 여러 모로 낯설었다. 가장 그랬던 것이 'FEC'라는 화폐였다. 여비로 들고 간 달러를 '런민비(人民幣)'가 아닌 이 'FEC'로 바꾸어야 했다. Foreign Exchange Certificate를 줄인 말이니 외환증서 같은 것이다. 외국인들은 감히 달러를 인민폐 즉 위안화로 바꾸어 마음대로 쓸 수 없었다. 불법이었다. 물론 가이드 등을 통해 달러를 인민폐로 바꾸는 암시장은 존재했지만.
 
위안화는 그렇게 위대한 인민의 화폐요, 외부와 절연된 공산주의 국가 중국의 화폐였다. 중국이 개혁 개방으로 나아가면서 FEC는 슬그머니 자취를 감췄다. 세계의 공장으로, 무역 대국으로 변환한 중국 경제를 뒷받침할 화폐는 위안화뿐이었다.
 
위안화는 빠르게 국제무대에서 상석을 차지했다. 독보적 존재인 미국 달러화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화폐임을 부인할 수는 없었다.
 

 

그리고 2015년 11월 30일 국제통화기금 IMF는 중대 결단을 내리게 된다. 백악관 서쪽으로 청사가 있는데, 이곳에서 열린 집행이사회에서 위안화를 IMF 특별인출권 (SDR; Special Drawing Rights)의 '기반 통화'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1969년 SDR 출범 이후 3차례 변화를 겪었지만, 독일 마르크와 프랑스 프랑이 유로화로 통합된 기술적 변화 이후로는 국제정치경제사에 한 획을 긋는 본질적 변화였다.
 
사실 '기반 통화'보다는 '바스켓(basket)'이란 용어를 많이 쓴다. 흔히 쓰는 '기축 통화' 보다는 기술적 표현이다. 직관적으로 바구니를 떠올리는 게 제일 쉽겠다. 달러와 유로, 엔화, 파운드를 함께 넣어둔 바구니에 위안화까지 담기로 한 것이다.
 
미국 달러, 유로, 영국 파운드, 일본 엔화에 이어 5번째다. 그 비중으로는 달러와 유로에 이어 3번째 자리를 차지했다. 달러 41.73%, 유로 30.93%, 위안화 10.92%, 엔화 8.33%, 영국 파운드 8.09% 순이다. 달러 비중은 미세하게 줄어드는데 그쳤지만, 유로화 등은 많이 자리를 내줬다. 국제 무대에서 세력의 전이(transition)를 뼈아프게 체감하고 있을 일본으로서는 또 한 번 배가 아플 일이다.
 
그러나 어쩌랴, 현실이 그런 것을. IMF 총재인 크리스틴 라가르드는 이미 앞서 위안화의 SDR 편입을 예고한 바 있다. 기술적으로 거래(trade) 규모와 위안화가 국제 거래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freely usable)'는 2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한 것이다.
 
시장에서 이미 위안화가 세계 4위의 결제 통화로 올라선 실상과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중심으로 짜인 국제 제도의 불일치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이었을 게다. 스스로 중요한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중국이 개발은행 부문에서 AIIB 즉 아시아 인프라 투자은행이라는 딴살림을 차리고 나간 것도 꽤 압력이 됐을 수 있다. 덩치가 커진 중국을 제도 바깥에 방치할 수는 없었을 게다.
 
미국은 쌍수를 들어 환영하지는 않았지만 반대하지 않았다. 물론 IMF 최대 지분국 지위를 활용해 몽니를 부릴 수도 있었겠지만, 대세는 이미 기울었다. 차제에 중국을 좀 더 개방으로 유도하고, 국내 제도를 자유화하도록 하는 게 낫겠다는 계산이 섰을 게다. 중국 내 개혁파들에게 힘을 실어주자는 복안이다. 라가르드 총재도 집행이사회 뒤 기자회견에서 개혁을 주문했다.
 
경제 전문가나 언론들은 어떻게 보는지 '키워드'로 살펴보자. 상징적(symbolic)이다, 역사적 순간이다.. 위안화를 안전하고(safe) 신뢰할만한 통화로 인정한 것이다.. 한마디로 이제 엘리트 통화다.. 유럽이 기울고(wane) 있음을 다시 한 번 말해준다..
 

 

물론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중국식 표현으로 아직 鳥足之血-새발의 피라는 반응들이 많다. 영어 표현으로는 'a drop in the bucket - 양동이의 물 한 방울’ 격이란다. 위안화가 달러화와 어깨를 나란히 하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전 세계 통용화폐 중에서 위안화가 차지하는 비율은 5%가 채 안 된다고 한다.
 
그렇긴 해도 한번 트인 물꼬를 거스르기는 어려운 일이다. 특히 중국의 경제적 영향권에 있는 나라들은 편익이 굉장히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례로 위안화 사용도가 높은 몽골이 IMF 지원을 받을 경우, 일단 SDR에 해당하는 금액을 달러로 받고 이를 다시 위안화로 환전해 써야 하는데 불편하고 거래 비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이제는 위안화로 대출 받아 위안화로 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IMF에 손을 내민 쓰라린 역사가 있고, 경제적으로 중국과 뗄 수 없는 처지에 놓인 대한민국으로서는 남의 일이 아니다. 또 다른 차원에서 한반도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 북한 문제다. 달러화 옥죄기를 통한 대북 제재의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고 일부 언론과 전문가는 전망했다. 실제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대비하고 준비할 때다. 실제 편입은 10달 뒤인 2016년 10월 1일이다.  이성철 기자sbschul@sbs.co.kr

daum 내 답글보기

叡江(예강)

80개 국가(유동성 연합) '공용' 통화 = 온리(only) = 세계통화 = 기축통화 ≠ 미국돈+중국돈+일본돈+유로화(19개국가 '단일' 통화).2015.12.02 11:18

 

 

 

러시아 "북-러 교역량 10억 달러 규모로 늘릴 것"

뉴시스 | 김지훈  | 입력 2016.01.27. 16:42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러시아가 지난해 북한과의 교역이 좋은 성과를 냈다고 평가하며, 향후 교역을 대폭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극동개발부 장관은 러시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교역량을 10억 달러 규모로 늘리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지난 2014년 기준 북한과 러시아 간 교역량은 1억 달러가 채 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갈루슈카 장관의 발언대로 북한과 러시아 간 교역이 확대된다면, 이는 현재의 교역량보다 10배 늘어나는 것이 된다.

 

VOA는 "북한과 러시아는 에너지와 자원개발, 사회간접자본과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있어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의정서를 체결해왔다"고 설명했다.

 

갈루슈카 장관은 이어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지난해 성공했다"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해 150만t의 화물을 처리하는 등 지난해부터 상업운행의 첫 단계에 들어섰다"고 평가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북한과 한국, 러시아 3국이 협력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3차 시범운송까지 진행됐다. 시범운송은 러시아 하산에서 출발한 석탄이 북한 나진항을 거쳐 한국으로 운송되는 형태로 진행됐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daum  댓글보기

 

 

 사드 한반도 배치되나

주한 러대사

"사드, 동북아 평화·북핵해결에 도움 안돼"

연합뉴스 | 입력 2016.02.02. 10:42 | 수정 2016.02.02. 10:43

 "러시아, 대북 양자제재 반대…북핵 해결에 부정적 영향"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효정 기자 =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는 2일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사드 배치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며 한반도 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티모닌 대사는 이날 서울 정동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러시아는 모든 당사국들에, 특히 군사분야에서 지역 상황을 악화할 수 있는 그런 행동을 자제하도록 호소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티모닌 대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러시아대사관에서 열린 주한 러시아대사 외교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mon@yna.co.kr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티모닌 대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러시아대사관에서 열린 주한 러시아대사 외교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mon@yna.co.kr

 

그러면서 그는 "저희는 미국과 대한민국 해당 기관 간에 이와 관련된 접촉이 더 많아진 것을 잘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드 배치 가능성과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른 러시아의 대북 제재 동참 간의 연관성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얘기하는 것이 시기상조"라면서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런 결정(사드배치)이 앞으로 지역 내에서 러시아의 대외정책을 세우는 과정에서 고려될 것"이라고 말했다.

티모닌 대사는 북한에 대한 양자차원의 제재에 대해 "러시아는 항상 조선민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에 대한 양자제재를 반대해왔고 지금도 반대한다"면서 "러시아는 안보리 제재에는 참여해 왔지만 양자제재는 평양의 심각한 고립을 초래하면서 핵문제 해결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aum  댓글보기

2016.0211.1153 = 북한이 치를 '혹독한 대가' 경고 의미는

2016.0211.1200 = 한미, 주한미군 사드배치 공식 협의

2016.0211.1207 = 軍 "北미사일 연료는 '적연질산'..위성 아냐"

2016.0211.1209 = 러, 한국 대사 불러 '사드' 배치 가능성에 우려 표명

2016.0211.1212 = 정부,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北핵·미사일 첫 독자제재

2016.0215.2016 = 한-러 외교장관 "강력 안보리 제재로 北대가 치러야"

2016.0305.2017 = 러시아 '시간끌기 몽니'에 대북제재 '지지부진'

2016.0305.2018 = 만장일치 결의후에도 안보리 팽팽한 신경전(종합)

'2016.0305.2019 = 채찍' 한미일 vs '대화와 협상' 중러..엇갈린 평가

2016.0305.2020 = 러시아 "김정은 핵위협 발언 심각하게 우려"

2016.0309.1140 = 정부, 러시아에 '나진·하산 프로젝트 중단' 통보

2016.0322.0948 = 주북 러대사 "북한과 경제·인문교류 강화하겠다"

 

 

 

 

창닫기